사회
상인이 상인의 멘토가 되는 이색 소상공인 교육‘눈길’
이승근 기자 isg2393@hanmail.net
기사입력 : 2021-09-13 11:53:51

[칠곡타임뉴스=이승근 기자] “서로가 멘토가 되어 우리 동네 모든 가게가 별 다섯 개를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습니다"

이웃 가게가 이웃 가게의 맛, 친철도, 위생상태 등을 전문가와 함께 평가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며 상권 활성화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칠곡군은 지난 9일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군 관계자를 비롯해 왜관읍도시재생활성화 구역 소상공인 20명이 참석한 가운데‘왜관읍 소상공인 역량강화교육 개강식’을 갖고 본격적인 교육에 돌입했다.

개강식은 소상공인 소개를 시작으로 프로그램 안내와 도시재생 전문가의 특강이 이어졌다.

‘왜관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사회적경제기업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교육은 급변하는 유통 환경과 소비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은 매주 목요일 6주간에 걸쳐 △도시재생의 미래 △고객소통전략 △소상공인 커뮤니티 및 네트워크 구축 △소상공인 특강 △SNS활용 홍보 및 매출증대 전략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정규 교육과 더불어 매주 교육 종료 후 지급된 지역화폐로 교육생 가게를 방문해 음식과 물건을 구매하고 설문 조사를 통해 별점을 매기는 이색 활동도 펼친다.

강사와 교육생은 설문지를 바탕으로 자유 토론을 펼치며 업소의 경쟁력과 취약점을 분석하고 타 지역 성공 사례와 비교하며 개선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이를 통해 활성화 구역 상권의 취약점은 개선하고 장점은 더욱 발전시켜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 사업을 이끌어 상권을 활성화 시킨다는 계획이다.

교육에 참가한 김인숙 대표는“침체된 상권에서 성공하는 가게는 없고, 활성화된 상권에서 침체된 가게는 드물다"며“이번 교육을 통해 상인들의 생존 기반인 상권을 활성화 시키고 왜관읍 도새재생뉴딜사업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칠곡군 왜관읍은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사업대상지로 최종 선정돼 2023년까지 4년간 총 167억원(국비 100억원·지방비 6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침체된 왜관 원 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