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주민이 살기 좋은 하천생태 도시 대전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10-09 11:25:32
대전환경・생태보존회, 토종 물고기 치어 3만 마리 방류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대전환경·생태보존회(회장 우종순)와 함께 9일 하천생태 보존을 위해 유성구청 앞 어은교 일원에서‘토종 물고기 치어 3만 마리 방류’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황운하 국회의원, 정용래 유성구청장, 민태권·홍종원 대전시의회 의원,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대전환경·생태보존회 회원 및 자원봉사자 들이 함께했다.

행사는 환경보호 유공자에 대한 표창을 진행한 후 갑천에 토종물고기 5종(붕어, 동자개, 뱀장어, 메기, 대농갱이) 치어 3만 마리를 방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방류한 대농갱이는 메기목 동자개과 민물고기로 식성이 매우 좋고 바닥 가까이 서식하는 습성으로 동양하루살이 유충을 잡아먹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은 것으로 알려져 동양하루살이 방재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방류되는 치어들이 무사히 성장해 토종어류 자원이 증가하고 갑천의 생태환경이 더욱 건강해지길 기대하며, 대전시는 지역주민이 살기 좋은 하천생태 도시 대전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환경생태보존회 우종순 회장은 “우리 지역의 아름다운 하천 생태환경을 보존하고자 다섯 번째로 실시한 이번행사에 함께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향후에도 대전시 환경보존 활동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행사를 주최한 대전환경・생태보존회는 2017년도에 설립된 비영리 단체로, 지난 8월 26일 대동천을 시작으로 5개구 주요 하천에 물고기 치어를 방류하고 있으며,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 등 지역 환경생태 보존을 위해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