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문화예술을 통해 대전의 품격이 달라지도록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10-09 17:27:23
문화예술인들과 산책... 나눔 역할에 감사, 어려움 경청

허태정 대전시장이 9일 한밭수목원에서 문화예술지킴이 회원 20여 명과 토요산책을 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우리나라의 국격이 10여 년 전과 비교해 몰라보게 바뀌었다며 그 이유는 경제와 문화예술의 성장에 있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9일 한밭수목원에서 문화예술지킴이 회원 20여 명과 토요산책을 진행하며 문화예술계의 어려움을 듣고 격려하는 자리에서 “지역사회도 문화예술인들이 잘 활동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만들고 이를 통해 대전 시민들의 의식과 도시의 위상이 품격이 바뀔 수 있도록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과 윤여정씨가 출연한 미나리, 현재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는 오징어게임과 BTS까지 우리 문화가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며 “이러한 성과는 우리의 생각과 말을 우리의 글로 표한할 수 있는 힘을 문화예술계가 세계에 알리고 있어서 가능하다"고 말하며 문화예술인들의 역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역 예술계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여건"이라며 “여러분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되고 있는 감사콘서트와 문화행사가 코로나19로 지친 예술계와 시민들에게 위로와 힘을 주고 지역 예술계가 다시 한번 꽃필 수 있게 하는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행사에 참여한 문화예술인들은 허 시장과 함께 걸의 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문화예술계는 비상사태라고 말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예술 활동이 제한되면서 예술인은 경제적·심리적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하며 문화예술인들의 어려움을 전달했다.

또한 “코로나19의 재난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들을 위한 지원체계, 사회안전망 필요성 등을 강조하며, 대전시의 관심과 대책 수립"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시장은 “정부가 11월 9일부터 위드코로나 체계로의 변화를 발표함에 따라 문화예술계에 대한 지원도 기대한다"며 “우리시도 그동안 가장 어려움이 많았던 분야를 중심으로 합리적인 지원책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문화예술지킴이 사회적협동조합은 문화 나눔을 기본 정신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감사콘서트 등 여러 문화행사를 개최하며, 지역 예술인들에게 자유로운 창작활동 무대를 제공하는 한편 문화취약계층에게는 문화예술 나눔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