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법원의 인용결정에도 일산대교 무료화는 계속되어야 한다"
법원이 걱정하는 운영손실과 거리가 멀어
이창희 | 기사입력 2021-11-04 15:17:58

[경기타임뉴스=이창희 기자] 경기도의회 일산대교 등 민자도로 통행료 개선을 위한 특별위원회가 4일 일산대교 공익처분 집행정지를 인용한 법원의 결정은 존중하나 일산대교 무료화는 계속되어야 한다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특별위원회는 일산대교 공익처분 집행정지 인용을 한 법원의 결정을 존중하나, 도민이 혼란을 겪지 않도록 일산대교㈜는 통행료 징수금지 처분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별위원회는 "일산대교를 이용하는 경기도민이 집행정지 인용결정으로 다시 통행료를 징수하는 건 아닌지 혼란스러운 상황에 놓여있다"며 "법원이 우려한 일산대교㈜의 사업자 지위를 잃어 수입이 없게 될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운영 손실을 보전하기로 공문상 약속한 만큼 통행료 징수는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도의회가 일산대교㈜에서 근무하는 노동자의 고용유지를 위해 책임지고 지켜 드릴 것을 약속했다.

끝으로 도지사 자리가 공석인 비상상황에서도 정무적 판단을 보충해 일산대교 무료화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게 하겠다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