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충남도의회, 자동차 부품산업시장 확대 방안 찾는다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11-22 15:12:21
방한일 의원 대표 ‘코로나19시대 충남경제발전 모색’ 연구모임 3차 회의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충남도의회 ‘코로나19 시대 충남경제발전 모색을 위한 연구모임’은 22일 제3차 회의를 열고 충남의 자동차 부품산업 시장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3차 회의는 ‘자동차대체인증부품 산업동향과 충남의 대응방안’을 주제로 충남연구원 이민정 경제산업연구실장이 발제를 맡았다. 또 충남도의회 조승만·정광섭 의원과 박근성 충남농공단지협의회장, 김동복 충남여성경제인협회장, 명영식 충남상인연합회장, 김석원 한국자동차부품협회 명예회장이 참석해 토론을 진행했다.

이민정 연구실장은 내포신도시에 전국에서 처음으로 ‘대체자동차부품인증지원센터’가 설립됨에 따라 자동차 대체부품산업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석원 명예회장은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제도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 부품 브랜드와 경쟁할 수 있는 고품질의 국산 부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수리용 부품 시장의 고질적 문제인 값비싼 OEM(순정)부품의 독점적 유통구조로 인한 소비자들의 불만을 해소할 수 있고, 그 메카가 충남이 될 수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방한일(예산1·국민의힘) 의원은 “충남은 자동차부품 제조업은 크게 발달했으나 관련 서비스업인 수리·유통·판매 등은 취약하다"며 “대체자동차부품인증지원센터 설립이 자동차부품산업의 새로운 물꼬를 터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 의원은 또 “본 연구모임을 통해 도출된 충남 경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충남 경제 재도약을 위한 정책개발의 밑바탕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시대 충남경제발전 모색을 위한 연구모임’은 팬데믹 시대 소상공인과 농어업인, 중소기업, 지역화폐 등 지역의 풀뿌리 경제 요소들이 건강하게 작동하는 데 필요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앞서 1차에서 ‘소상공인 실태조사 및 희망시책 분석을 통한 신규시책 발굴’을 주제로, 2차에서 ‘충남 지역화폐 현황 및 활성화 사례 공유’를 주제로 연구모임을 개최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