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가거점국립대학교총장협의회, 제2차 고등교육 정책포럼 개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11-23 16:18:19
거총협-국회 교육위 공동 주최, ‘국가균형발전과 고등교육의 방향’ 주제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국가거점국립대학교총장협의회(회장 송석언 제주대 총장)와 국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조해진) 22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2021년 제2차 고등교육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거총협과 국회 교육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충남대(총장 이진숙) 주관했으며, 대면과 비대면(https://www.youtube.com/watch?v=jyHLyUhI3io)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국가균형발전과 고등교육의 방향’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포럼에는 ‘수도권 쏠림 현상이 부르는 국가적 위기(마강래 중앙대 도시계획부동산학과 교수)’와 ‘국립대학 대전환의 방향과 중점과제(반상진 전북대 교육학과 교수)’의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거점국립대총장협의회 송석언 회장(제주대 총장)은 개회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학 구조 전반에 대한 개혁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국립대학이 당면한 위기를 직시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학의 미래와 대한민국의 고등교육 방향에 대해 공론화하고 실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는 유의미한 결실을 맺을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축사를 통해 “대학들은 강점분야를 중심으로 한 특성화, 지역사회와의 연계‧협력을 통한 역할 강화, 대학 간 공유와 협력을 통한 혁신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교육환경의 도전적 변화에 대응하고 대학의 미래와 우리나라 고등교육의 방향을 모색하는 고등교육정책포럼이 개최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조해진 위원장은 “고등교육정책포럼을 통해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고등교육이 논의되는 장이 마련되었다"며 “ 지방대학살리기가 국가의 중점 정책목표가 되어야 하며, 지역거점대학을 중심으로 대학 간 자원을 공유하는 공유협력체제로 전환해 지방대학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충남대 이진숙 총장은 “국가거점국립대학은 고등교육의 핵심으로서 교육 혁신뿐만 아니라 당면한 대학의 위기를 타개하고, 교육의 공공성을 높이면서 지역균형발전과 산업 혁신, 국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씽크탱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번 포럼은 고등교육의 패러다임 전환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국가거점국립대학, 대한민국 교육이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하는 동시에, 다양한 변화를 요구받는 시대적 환경 속에서 미래 교육의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강래 교수는 ‘수도권 쏠림 현상이 부르는 국가적 위기’ 주제 발표를 통해 “2010년 이후 산업구조 변화의 속도가 매우 빠른 상황에서 첨단기업들의 수도권 쏠림현상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지역의 위기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며 “비수도권 지역은 인구 감소가 가속화되고 있는 반면, 수도권은 인구 쏠림 현상으로 인한 집 값 상승, 출산율 하락 등의 사회문제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마강래 교수는 이어 “비수도권 지역도 수도권에 필적할만한 강력한 도시권을 가져야 한다는 문제인식에 따라 충청권, 대구·경북권, 광주·전남권, 부산·울산·경남 권 등 초광역 메가시티를 통한 산업 생태계를 구축과 일자리 창출, 대학과 일자리 연계 등을 구상하고 실현시켜 나가고 있다"며 “이들 비수도권 지역에 위치한 거점국립대학교는 산업구조의 변화와 수도권 인구 집중이라는 현실 속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상진 교수는 ‘국립대학 대전환의 방향과 중점과제’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대학은 고등교육 체계의 기초체력 붕괴, 지방 소재 대학의 공동화 현상 심화, 대학 재정 위기, 코로나19 이후 교육비 부담 증가, 지역 간 대학의 교육 및 연구 격차, 대학에 대한 공신력 약화 등 위기 상황에 처해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의 교육부 예산은 정권을 가리지 않고 감소하고 있으며, 정권에 따라 단기 사업 및 정책에 여부를 영향 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반상진 교수는 이어 “대학의 위기 상황 타파를 위해서는 대학 간 경쟁보다는 국립대학 간 공유와 협력체계로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공유성장형 대학연합체제’를 통해 국립대는 대학원 수준의 연구중심 연합체제와 학부 수준의 권역별 연합체계 구축이 필요하며, 대학-지자체-산업체가 지역혁신체제(RIS) 역량을 이끌어 나가는 대학체제의 대전환을 이뤄나가야 할 것"이라고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홍원화 경북대 총장, 김동원 전북대 총장, 김수갑 충북대 총장, 윤영덕 의원, 신익현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 이종승 동아일보 부국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종합토론과 질의응답을 펼쳤다.

한편, 거점국립대학총장협의회는 지난 8월 26일, ‘대한민국 고등교육의 도전과 미래’를 주제로 2021년 제1회 고등교육 정책포럼을 개최해 ‘대학, 벼랑에 서다 : 성공의 위기 건너기(송호근 포항공대 석좌교수)’, ‘국가거점국립대의 생존전략 :인구학적 관점(조영태 서울대 교수)’ 주제 발표를 통해 대학의 위기를 진단하고 생존 전략을 논의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