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공휘 충남도의회 의원, 학생건강 위한 미세먼지 신호등 쓸모없어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11-24 14:03:59
대기오염 측정소와 학교간 이격 거리 평균 5㎞, 심지어 12㎞ 이상 떨어진 학교도 있어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충남도의회 이공휘 의원(천안4·더불어민주당)은 미세먼지 등 대기상태를 신속하게 제공하여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어 설치된 미세먼지신호등의 무용론을 제기하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24일 열린 제333회 정례회 2차 본회의 도정·교육행정질문에서 “학생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설치한 미세먼지신호등이 현재 데이터가 아닌 과거데이터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2019년부터 지금까지 약 65억의 혈세를 낭비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2021년 9월 1일 기준 충남에는 총 1221개소의 유치원과 초·중·고가 설치되어 있지만, 미세먼지신호등과 알림판이 모두 설치되어 있는 학교는 총 342개로 28%에 불과하다"며 “이마저도 학교와 측정소간 거리는 평균 5㎞에 달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기오염측정소의 운영상황 근거로 미세먼지 신호등의 무용론에 힘을 더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충청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이 2017년부터 설치를 시작하여 현재까지 총 40개소가 운영 중인 대기오염측정소는 365일 24시간 실시간 측정하여 1시간 평균 측정데이터를 국가대기오염정보관리시스템에 전송하고, 이를 1시간 단위로 대기오염공개시스템에 실시간 공개하는 방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 의원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설치했다는 미세먼지신호등이 1시간 전 과거 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며, “미세먼지신호등의 효용가치에 대한 의문과 함께 미세먼지신호등이 예산낭비의 표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질타했다.

이어 “미세먼지 농도 기준 간 차이로 인하여 나쁨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보통 수준으로 알리는 미세먼지신호등을 보며 진정 학생 건강을 지키는 일인가?"라며 본 사업의 목표 달성을 위한 도 교육청의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