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기관 사이에 칸막이 없어야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1-10 20:35:31
대전유아교육진흥원 등 5개 직속기관, 2022년 주요업무 보고회 개최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10일 대전유아교육진흥원에서 열린 대전유아교육진흥원 등 5개 직속기관 ‘2022년 주요업무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4차 산업시대’에 적응할 수 있는 인재양성을 위해서는 기관과 기관 사이에 있는 칸막이부터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동호 교육감이 10일 대전유아교육진흥원에서 열린 대전교육과학연구원·대전교육연수원·대전교육정보원·대전유아교육진흥원·대전특수교육원 등 5개 직속기관 ‘2022년도 주요업무계획’을 보고회에서 “각 기관은 서로 업무영역을 탈피해 연계할 수 있어야 하고 이를 통해 내실있는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야 한다"며 “미래사회에 적응할 수 있는 아이들을 키워낼 수 있는 대한민국의 모델을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설 교육감은 ‘제3의 물결’ 남기고 떠난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의 이야기를 풀어내며 “그는 50년 뒤의 미래세계를 예측했지만 이미 세상을 떠났고 변화가 가속화되는 오늘날 뛰어난 미래학자도 10년 뒤를 알아내기 어렵다"며 “우리 아이들이 살아가는 세상에 적응할 수 있도록 기르려면 우리가 기존의 관념을 다 털어버리고 모든 역량을 키워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말씀을 드리는 이유는 ‘우리 기관은 우리 일만 하면 된다’는 식으로 일해선 안 되는 시대가 되었다는 것"이라며 “기관들이 좋은 프로그램을 개발해도 연계가 안 된다면 내실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설동호 교육감은 “이제 서로 조금 협력하고 소통해서 좋은 프로그램을 마련하자"며 “우리 대전교육이 아이들의 미래 역량을 길러낼 대한민국의 모델을 발견해보자"고 당부했다.

이번 보고회는 대전교육과학연구원, 대전교육연수원, 대전교육정보원, 대전유아교육진흥원, 대전특수교육원이 참여해 2022년도 대전교육정책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기관장의 경영의지 확인을 통한 추진 동력을 확보하며, 각 기관의 주요정책 공감대 형성 및 역량강화를 통한 교육력을 제고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