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광주시, 요양병원‧시설 종사자 진단검사 주 3회로 확대 시행
오현미 기자 myhy3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2-01-11 00:26:23
광주시‧교육청,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산 차단 위한 특별방역대책 발표
▲이용섭 광주시장은 10일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브리핑을 통해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광주타임뉴스=오현미 기자]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2년 만에 연일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10일 0시 기준 확진자 133명이 발생한 데 이어 16시 현재 156명의 새로운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0일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브리핑을 통해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의료기관과 정신요양·재활시설 종사자들은 PCR(유전자증폭) 진단검사를 현재 주 2회에서 주 3회로 확대한다.

양로시설, 장애인거주시설, 노숙인시설, 한방병원, 재활병원은 주 1회에서 주 2회로 늘린다.

요양병원과 시설, 정신의료기관 등은 외부 면회를 전면 금지하고 시설 종사자들은 출·퇴근 외에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금지하는 행정명령과 함께 사적모임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어린이집·유치원·지역아동센터·다함께돌봄센터의 종사자, 방학 중 돌봄·방과후수업을 운영하는 학교의 종사자들은 PCR 진단검사를 주 1회 의무적으로 시행한다.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10대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중 백신 미접종자들도 주 1회 PCR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광주시는 광주시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감염 취약시설 전반에 대해 방역점검을 한층 강화하고,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감염병 관련 법률에 따라 엄격히 책임을 묻고 조치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우리는 지금 가장 강력한 오미크론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는 전파력이 매우 강하고 잠복기가 평균 3일 정도로 매우 짧아 기 확진자와의 접촉 후 검사를 실시하고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이미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방역조치의 신속성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PCR진단검사 회수를 늘릴 수 밖에 없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최고의 긴장감과 경각심을 갖고 지금의 위기를 막지 않으면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시간 문제"라며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이 다시 멈춰서기 전에 내 자신과 가족을 지키겠다는 엄중한 상황 인식으로 잠시 불편과 고통을 인내하면서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