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성효 전 대전시장, 껍데기뿐인 대전교통공사 출범 전면 재검토해야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1-11 22:33:52
박성효 전 대전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성효 전 대전시장 페이스북 캡처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박성효 전 대전시장은 최근 출범한 대전교통공사에 대해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성효 전 시장은 11일 SNS를 통해 “10일 대전교통공사가 출범했지만 이게 과연 정책인지 답답한 마음 뿐"이라며 “연구용역은 물론 토론회 한 번 없이 교통공사를 출범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전시는 한 해 버스 운영적자만 약 1,300억원이고, 시내버스 분담률이 20%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버스운영 이래 최악의 상황에서 껍데기뿐인 교통공사 출범이 그렇게 중요한 일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버스 없이 출범한 교통공사는 그저 도시철도공사에 간판만 바꿔달은 것에 불과하다"며 “버스업체는 ‘회사를 매각할 의사도 없을 뿐 아니라 협의조차 없었다’고 전하며 실제로 버스를 매입한다 해도 이미 100% 적자를 보전해 주는 대신 노선 조정권을 갖는 준공영제가 시행되고 있는데, 어떤 추가적 편익이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전 시장은 “진짜 우려스러운 지점은 공룡 노조의 탄생"이라며 “지난해 여름 버스가 일부 파업했을 때, 나머지 버스와 도시철도로 운행으로 60%의 운영 수준을 확보해 위기를 넘긴 기억이 있는데 만약, 버스와 철도의 통합노조가 파업하면, 대전시는 과연 어떤 대책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교통공사의 출범 이유가 마스(MaaS)를 한다고 하는데, 그저 어려운 말로 현혹하지만 그저 정기권 카드를 도입하는 것"이라며 “통합카드를 이용해서 여러 교통수단을 사용하는 서비스는 어렵지 않은 IT기술로 스마트폰만 있으면 얼마든지 구현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용만 천문학적으로 증가하고, 공무원 숫자만 늘어나고, 파업에 대한 대한이 없는 교통공사는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추진하더라도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대책이 먼저 수반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성효 전 대전시장은 대중교통 활성화 대책에 “무엇보다 지난 10년간 버스 증차 하지 않고 노선만 조정했기 때문에 배차간격이 너무 길어 불편하다"며 “버스를 최소 300대 증차해서 배차간격을 현재 15분에서 10분으로 50%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마을버스도 전면 도입해 간선과 지선의 효율적인 운영만이 이용자를 늘릴 수 있다"고 말하며 “요금 체계도 학생이나 노인은 무료화해 부담을 줄이고 일반인의 경우도 기업·기관 등과 협력해 대전시와 회사가 공동으로 대중 교통비용을 지원토록 해야 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대전교통공사는 지난해 9월 발표한 ‘대전시 공공교통 혁신전략’을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설립이 추진됐으며 도시철도를 비롯한 통합교통플랫폼인 ‘대전형 마스(MaaS)’와 완전공영제 시내버스, 트램 운영 등의 업무를 추가해 공공교통 운영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교통전문 공기업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또한 여러 산하기관에서 운영중인 교통문화연수원(現 대전관광공사), 타슈(現 대전시설관리공단),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現 대전사회서비스원) 업무를 순차적으로 이관해 대전시 주요 교통정책 사업추진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계획이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