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전기차 충전구역 방해행위 과태료 부과
- 계도기간 거친 후 오는 4월부터 과태료 부과 예정
남재선 | 기사입력 2022-02-08 08:59:04

[안동타임뉴스=남재선 기자]안동시는 오는 4월부터 전기차전용 충전구역 내 충전 방해 행위에 대하여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이번조치는 지난달 28일 시행된 환경친화적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에 관한 법률 개정령 시행에 따른 것으로 기존 설치의무 대상시설에만 부과되었던 과태료를 모든 전기차 충전구역으로 범위를 확대한다.

개정된 친환경자동차법에 의하면 전기차 충전구역 방해행위는 친환경자동차 충전구역에 일반차량 주차, 충전구역 주변 등에 물건 적치, 전기차 충전 완료 후 계속하여 주차하는 행위에 대하여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되고 충전구역을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 등에 대하여 최고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동시 관계자는“이번 개정안 시행으로 전기차 충전시설의 인프라 확대는 물론 이용자들의 불편함 해소를 기대해본다."고 전하며, “빈번히 발생하는 주차 갈등이 줄어들 수 있도록 전기차 이용자와 미이용자 모두가 배려와 양보의 자세로 성숙한 주차문화를 일궈나가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