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태안군, 꽃지주차장 박씨 '태안군 공무원 자폭 협박'. "혈세만 축내는 개새들아"..
나정남 기자 nano1772@naver.com
기사입력 : 2022-02-27 15:42:53
태안군, 철밥통 공무원 개새들아.. 불법이랑 동업하냐..복지부동 직무유기 하면서 혈세만 축내는 개새들아~~

[충남타임뉴스=나정남기자] 지난 14일 꽃지해수욕장 내 노외주차장 관리수탁 법인 대표는 태안군청 공직자를 상대로 “태안군 철밥통 공무원 개새들아 불법이랑 동업하냐" "복지부동 직무유기 하면서 혈세만 축내는 개새들아~~" 라며 SNS를 통해 자신의 불편한 심중을 쏱아냈다.

그간 P씨의 연이은 협박에 불안했던 주민들은 '일련의 압박행위나 폭력행위 등 판결로 집행유예 선고 실형도 모자라 이제 공무원까지 협박하는 P씨의 안하무인은 실상 태안군 일부 공무원이 제2의 조국 장관을 만든 결과' 라고 밝히며 개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022. 02. 14. 경 P씨 자신의 SNS를 통해 공무원협박]

해당 부락민은, "법인 대표 P씨는 지난 2020. 03. 경 '불법과 내통하는 공무원 ㄱㅅㄲ들 내가 자폭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 며 공직자를 협박하여 <주차장법> 시행규칙을 위반하고 가설건축물 인허가를 취득한 바 있다" 면서 "금번 협박으로 무엇을 또 얻어내려고 하는 것인지 그와 친근한 공직자 대응이 주목된다" 는 반응이다.

한편 P씨는 다수의 형법위반, 불법행위 등 범죄혐의가 뒤늦게 밝혀져 그와 연루된 공무직 5명이 기소송치되었고. 올초에는 불법 인허가 승인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로 태안군수가 고발됬다.

해당 주민들은 '2018년 선거 당시 P씨는 가세로 후보를 적극 지지했다 ' 고 한다. 당시 그의 선거지지 유세 배경 공로가 반영되어, 선의적 공무원의 특혜지원 고리로 작용하였고 뒤늦게 해당 공직자의 사법처분으로 이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안무치한 그는 대전지방법원 재판부 특수폭행 심리가 이어지고 있는 판국에 금번 공무원 협박 메세지로 불법 인허가 승인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 면서.'P씨의 자폭이란 선거 유세시 선출직 공직자의 약점을 갖고 있다는 의도' 라고 주장했다.

한편 번영회 측 주 사무국장은, 'P씨는 지난 8년간 해당 해수욕장 안정화를 해치는 속칭 바이럴(viral)로 지목된 범죄자였다' 고 밝히며 '2019년 안면읍장, 태안읍 Y씨와 결탁된 관내 공직자 등이 극진한 특혜를 안겨주며 유착하여 그를 괴물로 만들었다' 고 지적하며 실상 해당 공직자의 자업자득이라고 주장했다.

[2021. 03. 경 P대표 공무원 자폭 협박 메세지]

나아가 그는 "지난 3년간 바이럴(viral) 같은 동종 적폐로 지목된 서산 민주당 NGO 단체 H씨, 드랙스(Dregs)라는 별칭을 가진 안면도 B씨, 태안읍 Y씨 등 공동체에 해악을 끼치는 자들이 모여 휴양림사업소, 안면읍사무소, 군청 등 공법기관을 가리지 않고 공직자와 유착하여 유명세에 편승한 자" 라고 성토했다.

이어 번영회측 김삼동 부회장은 "이들 바이럴집단은 관내 지역 주간지(신문사)에 정기적으로 광고료를 지급하며 보호를 받은 대표적 카르텔 집단으로 지목된다. 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들 집단은 해당 부락민에게 약5억 원 상당의 피해를 입혔으나 현재 P씨만 사기 혐의로 수사 중에 있으며, 지난 23일 경 약4억6천만원 상당의『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위반 등 피의자 신분으로 현재 수사 중에 있다' 면서 'P씨가 자폭하겠다고 마음먹으면 그들과 어울린 핵심 서너명의 공직자는 위기에 처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더구나 '지난 1월 같은 법인 이사로부터 업무상배임혐의로 기소송치되어 재판을 앞두고 있음에도 겁도 없이 연일 주민과 공무원을 협박하고 있다' 면서 '사법부도 태안군청으로 치부하는것 아니냐' 며 손사래를 쳤다.

한편 ’P씨는 부락민 7인의 재산을 새벽 06시 경 고의로 손괴하여 약 2000여 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 사건 역시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송치 처분됬다‘ 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번 P씨의 강도높은 공무원 협박 메세지는 태안군으로부터 어떤 특혜를 얻여 제2의 사기행각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고 밝히며 간장(肝腸)이 녹아내린다' 는 반응이다.

이에 따라 번영회는 '지난 2019년 9월 경 1억8000여 만원 상당의 주차관제시스템 공사금액 중 약8000여 만원 상당액을 허위로 증액하여 충남도유지 대부료에서 공제받은 증거도 입수한 바 고발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거치며 급속히 신분 상승한 P대표는 지난 11.25. 경 군수로부터 감사패를 수여받은 박명래 한신건설 대표와 함께 안면도 권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실세로 행세했다' 고 주장했다.

이어 번영회측은 "당시 민주당 장승재 도의원과 친밀했던 그는 '평소 줄을 잘 서야 한다' 며 그 위세가 대단했다" 고 밝히며 '부락 주민 고혈에 빨대를 꽃은 P씨의 형사고발 및 징역형이 연속되는 상황에도 군 의회 전재옥 의원은 SNS를 통해 P씨와 연일 소통했다' 고 한다.

해당 피해민들은 '오늘에 이르러 당시를 돌아보면 P씨의 특혜시비 문고리는 전 의원이 아니였나 하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 고 주장했다.
[2억 상당의 손해배상 소를 제기하고 점유권을 행사하는 피해민을 상대로 화물차 3대를 동원 진출입을 막고있는 P씨 압박행사]



충남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