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포토뉴스] 안동 묵계서원 앞마당에 핀 홍매화 '봄 정취 물씬'
남재선 기자 njs386@naver.com
기사입력 : 2022-03-16 11:42:04

[안동타임뉴스=남재선 기자]안동시 길안면 묵계서원 앞 마당에 핀 홍매화가 붉은 꽃망울을 활짝 터트려 봄 정취를 물씬 풍기고 있다. 상춘객들은 묵계서원 읍청루에 올라 절정을 이룬 홍매화 삼매경에 빠져본다. 보백당 김계행을 봉향하는 묵계서원에는 이맘때면 늘 홍매화 향기가 가득하다. 평생을 청백리로 살았다는 김계행 선생의 이야기도 새삼 마음을 울린다.

'내 집에 보물은 없다. 오로지 맑고 깨끗함뿐이다'오가무보물 보물유청백(吾家無寶物寶物惟淸白)

길안면 묵계리 735번지에 위치한 묵계서원은 보백당 김계행(寶白堂 金係行)과 응계 옥고(凝溪 玉沽)를 봉향하는 서원이다. 김계행의 본관은 안동이고 1480년(성종 11) 식년문과에 급제한 후 고령현감 등을 거쳐 1498년(연산군 4) 대사간이 되어 권간(權奸)을 비판하였으나 훈구파에 의해 제지되자 벼슬을 버리고 고향인 안동에 낙향하였다. 옥고(玉沽)는 1420년(세종 2) 홍문관 교리에 선발된 후 정언, 장령 등을 역임하였으며 학문과 청백리로 이름이 높았다. 서원은 1684년(숙종 10) 고을 선비들에 의해 창건되었으나 1869년(고종 6)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994년 강당과 함께 문루인 읍청루, 진덕문, 동재 등이 복원되어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9호로 지정되었다. 서원에서 멀지 않은 곳에 김계행이 만년에 독서와 사색을 즐긴 만휴정이 있다. 이곳은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촬영지로 더욱 이름을 알렸다.

경북타임뉴스
안동지역 인기뉴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