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배터리 강국 도약 선도적 기여로 K-배터리 견인하는 포항시
전찬익 기자 jci4711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2-04-08 16:00:00
[포항타임뉴스=전찬익기자] 포항시가 최근 이차전지기업 대규모 투자를 잇따라 유치하면서 지역 혁신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고 대한민국 배터리 강국 도약에 선도적 기여를 하고 있다.

포항시와 경상북도는 7일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이하 영일만4 산단)에서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 핵심소재 양극재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김정재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포스코그룹 관련 주요 경영진을 비롯한 유관기업체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12만2,100㎡(3만7,000평) 부지에 총 6,0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6만 톤 규모의 생산라인을 구축하게 되는 이번 투자는 2단계로 나눠서 진행된다.

1단계 공장은 2024년까지 연산 3만 톤 규모의 양극재 생산라인을 구축할 예정이고, 이후 2단계 증설을 거쳐 2025년까지 최종 6만 톤 규모의 양극재 생산라인을 구축하게 되며, 이를 통해 23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포항공장에서 생산될 양극재는 차세대 전기차에서 주행거리를 늘리고 안정성도 함께 높일 수 있는 하이니켈 NCMA 단입자 양극재로 포스코케미칼이 향후 차세대 소재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양극재와 음극재를 모두 생산하는 기업인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포항공장 신설로 2025년까지 국내에서만 약 16만 톤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캐나다 제너럴모터스(GM)사와 양극재 합작공장을 건립하기로 하는 등 2030년까지 국내외 총 42만 톤 규모의 양극재를 생산할 것으로 예상돼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한편,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12월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연산 8,000톤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 1단계 공장을 준공했으며, 연내 추가 8,000톤 규모의 2단계 공장 착공도 준비 중에 있다.

이와 같이 포항은 이차전지 양극재와 음극재 공장을 모두 유치한 최고의 배터리 밸류체인 조성 도시이자 국내 양극재 최대 생산 도시로서 대한민국 배터리 강국 도약에 선도적 기여를 하고 있는 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포항시에 둥지를 튼 주요 이차전지 기업으로는 에코프로, GS건설, 삼성SDI, 포스코케미칼, 더클라스 효성 등이며 이들 기업 모두가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위치하고 있어 영일만4 산단이 지역혁신 성장의 플랫폼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