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지역 경제유관기관과 경제위기점검 회의 개최하는 경북도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22-04-10 13:49:40
- 코로나 19, 러-우크라이나 사태 대응 등 1분기 경북 경제상황 점검 -

[경북타임뉴스=이태우 기자]경상북도는 지난 8일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원회 회의실에서 하대성 경제부지사 주재로 지역 12개 경제유관기관 임직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경제위기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민생경제 상황,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난이 물가상승으로 이어지며, 6월 지방선거 이후 하반기에도 대내외 악재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경북도는 지역 경제위기 대응을 위해 관련 기관들과 이번 점검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도는 경제관련 기관과 경제 위기 대응 상황 공유와 올해 1분기 경제상황 점검, 러-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방안과 물가상승에 따른 어려움에 처한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대구경북연구원은 산업, 고용, 부동산, 소상공인․자영업자, 물가 등에 대한 차기 정부의 주요 경제 정책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유가 상승이 경북도에 미치는 경제 영향을 분석 설명하고, 지방선거 이후의 하반기 경제전망을 제시했다.

이날 참석한 경제기관들 제안한 내용은 경북 수출입 피해기업 등 지원방안으로 ▷러-우 사태 수출피해 기업 물류 바우처 지원 ▷원재료 구입 등 긴급운영자금 저금리 대출 ▷원자재 공급 상황판을 통한 기업간‘원자재 품앗이’자재상생 ▷제3국 해외공동물류센터 지원 등이 다.

또 경제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으로는 ▷중소기업 디지털 마케팅 지원확대 ▷소상공인 금리인하를 위한 도․정부 금융정책 연계방안 ▷엔데믹 진입시기에 맞춰 재해지역 중심 지역 상품권 확대발행 등이 제안됐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난이 물가 상승으로 이어져 도민의 가계 경제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며, “對러시아 경제제재에 따른 지역 피해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지역 경제유관 기관과 협력해 현 경제위기 상황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코로나 19 피해 극복 등 민생경제 활력을 위해 총 53개 사업에 1조761억원을 긴급 투입해 민생살리기 종합대책을 추진했다.

올해도 민생살리기 대응반을 구성해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 활성화, 중소기업 및 일자리 지원, 재정 신속집행 등에 집중하면서 민생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지속해서 대응해 나가고 있다.

또 도는 대구시와 러-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對러시아 경제제재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지난 2월 긴급 TF 실무회의를 개최해 공급망 애로사항 상시접수창구 일원화, 수입선 전환비용 등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아울러 무역협회, KOTRA 등 경제유관기관과 합동으로 기업 긴급애로 접수 및 피해 신고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