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권재 예비후보, 젊은 도시 오산 e-스포츠 꿈의 구장 필요
“오산 출신 프로게이머가 세계정상에 우뚝 서는 날이 올 것이다”
김용직 | 기사입력 2022-04-27 12:31:32
국민의힘 오산시장예비후보 이권재
[오산타임뉴스=김용직] 경기도의 젊은 도시로 손꼽히는 오산에 젊은이들을 위한 e-스포츠 전용구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와 오산 젊은이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국민의힘 이권재 오산시장 예비후보는 27일 오산역 앞, 문화의 거리에서 만난 젊은이들과 대화를 나누며 “오산에도 젊은 청년들이 즐기고 있는 e-스포츠를 활성화하기 위해 e-스포츠 전용구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지난 시절에는 e-스포츠가 그저 단순한 오락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아니다. 즐기는 것이 직업이 되는 시대가 됐다. 청년들과 청소년들이 e-스포츠를 통해 세계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우정을 나누는 시대가 됐다. 그런 시대에는 행정이 이를 뒷받침 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저의 공약인 청년 문화의 거리를 조성할 때 e-스포츠 전용 구장도 함께 만들어져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예비후보는 “e-스포츠는 단순한 오락이 아니다. ‘스타크래프트’에서부터 ‘리그오브레전드’, ‘오버워치’, ‘베틀그라운드’ 같은 게임은 이미 세계화가 진행됐고 프로게이머라는 신종 직업까지 만들어 냈다. 그리고 여러 유수의 국제대회에서 한국인들이 최정상의 성적으로 국위를 선양하고 있다. 행정이 잘 뒷받침 되면 앞으로 우리 오산 출신 선수들이 세계 정상에 서는 날도 올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이 예비후보는 “e-스포츠를 육성하는 것에는 큰 예산이 필요하지 않다. 한국의 PC 보급률은 세계정상이며 통신회사도 세계 최정상에 이미 위치해 있기 때문에 시스템과 구장만 잘 준비되면 오산이 e-스포츠의 성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예비후보는 “청년들의 꿈은 매우 다양하다.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도록 어른들인 기성세대가 젊은이들의 세계를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고 동참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도 건강한 오산을 만드는데 일조하는 일이다"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