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고추 육묘후기 관리 및 본밭 정식 요령
남재선 기자 njs386@naver.com
기사입력 : 2022-05-10 15:50:26

[안동타임뉴스=남재선 기자]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본격적인 고추 정식시기가 시작됨에 따라 고추 육묘후기 관리와 본밭 정식 지도에 나섰다.

고추는 육묘후기부터 정식 때까지 관리를 철저히 해야 고품질의 고추를 생산하고 수량을 높일 수 있다. 정식할 고추묘로는 본엽이 11~13매 정도이고, 첫번째 꽃이 피었거나 피기 직전인 모종을 선택하면 된다.

고추묘를 정식하기 일주일 전에는 경화처리를 하여 외부온도에 적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경화처리는 육묘상의 온도를 서서히 낮추고 빛을 많이 받게 함으로써 본밭 조건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작업이다. 그리고 정식 전날에 모판에 물을 충분히 주어야 뿌리에 상토가 잘 붙어 있어서 모종을 쉽게 빼낼 수 있다.

고추를 정식하는 본밭의 이랑은 높을수록 수량이 증가하고 병해발생이 감소하므로 20cm 정도로 가능한 높게 만들고, 고추묘를 정식하기 전에 바이러스 매개충(총채벌레, 진딧물 등)의 방제를 위한 약제를 살포하면 농작업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그리고 고추는 고온성 작물로서 정식 3~4일 전에 비닐을 씌워 토양의 온도를 높여 지온을 확보해주면 뿌리를 잘 내리는데 도움이 된다.

우리지역 고추 정식은 대부분 4월말~5월초에 이뤄진다. 정식 농작업 일정은 기상예보를 살펴보고 맑은 날을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정식할 때는 육묘상에 심겨졌던 깊이만큼만 심어야 뿌리 내림이 좋다. 또한 정식 후 바로 지주대를 세워 바람에 흔들리는 것을 방지하여 뿌리의 활착과 초기생육을 좋게 해줘야 한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