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권재, 오산 랜드마크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될 것
조형태 기자 whgudxoo@hanmail.net
기사입력 : 2022-05-11 09:11:41
자유의 여신상이 벌어들이는 관광수입은 한 해 28조원
[오산타임뉴스=조형태기자]국민의힘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가 자신의 대표공약인 ‘오산 랜드마크’ 추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급증하자 09일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오산 랜드마크’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

 지난 9일, 이 후보는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다수의 시민들에게 “오산 랜드마크는 일석사조를 생각하는 공약입니다. 첫 번째는 우리 오산을 상징하는 건축물(빌딩)이 없다는 것입니다. 한 마디 하면 딱 알아들을 수 있는 상징적인 건물이 같이 있다면 오산 사람들의 자존감이 확 높아질 것입니다. 무너진 오산 시민들의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오산 랜드마크는 반드시 추진되어야 합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는 “오산 랜드마크를 추진하는 두 번째 이유는 오산시민들의 쇼핑 불편을 해소하기 위함입니다. 사실 오산은 젊은 세대가 많이 거주하고 계십니다. 그런데 막상 음식물이 아닌 다른 것을 쇼핑하려면 불편한 감이 있습니다. 그래서 수원이나 인근 동탄으로 쇼핑을 가시는 분이 많습니다. 그런데 앞으로 오산 랜드마크가 만들어지면 오산시민 누구나 만족할 만한 쇼핑을 편하게 하실 수 있게 됩니다"고 말했다.

또한 이 후보는 “뿐만 아니라 랜드마크에는 시민들을 위한 편의시설이 대폭 들어오게 될 것입니다. 그곳에서 오산시민들은 차와 함께 아름답게 흐르는 오산천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산 시민들뿐만 아니라 오산천 인근의 사람들도 오산 제일의 명소로 바뀐 ‘오산랜드마크’를 찾아 차 한 잔의 여유와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저 이권재가 최선을 다해 추진할 생각입니다.

 특히 이 후보는 “마지막으로 오산 랜드마크는 그냥 오산을 상징하는 것이 아닙니다. 미국 뉴욕 리버티 섬에 있는 자유의 여신상은 미국의 상징물이기도 하지만 뉴욕의 상징과도 같은 것입니다. 이것을 보기위해 관광객이 쓰는 돈이 한해에 우리 돈으로 28조원 가까이 됩니다. 저는 그런 것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산을 상징하면서도 경기도 만남의 명소로 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이를 통해 오산에 없는 또 하나의 관광자원을 만들 것입니다"라고 설명해 시민들로부터 열띤 호응과 함께 큰 박수를 받았다.

한편, 이 후보는 예산문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현재 오산천 옆에 있는 오산 종합운동장을 매각한다면 기본 예산은 충분합니다. 거기에 민간자본이 더해진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입니다"라고 설명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