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범계 의원, 매일매일 혁신하자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6-21 16:22:33
화합과 통합을 위한 제3의 길을 찾는 노력 필요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민주당은 오만했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21일 마련한 ‘6·1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교육’에 강연자로 나선 박범계 국회의원은 6·1지방선거의 패배의 원인을 이같이 지적하고 “동료를 경쟁자가 아닌 연대와 협력의 동지로 바라봐야 한다"는 말로 연대와 협력이 민주당이 다시 살 수 있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대전지역 광역·기초의원 당선자 35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당선자 교육에서 박 의원은 ‘선출직 공직자의 자세’ 주제 특강을 통해 지방선거 패배의 이같이 분석한 뒤 △공존의 정의 △혁신 △지방분권 및 지역균형발전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등 당선인들이 갖춰야할 자질과 해야 할 일을 강조했다.

박 의원은 “정의를 독점하고 있는 검찰의 선택적 정의와 선택적 수사로 여전히 변화하지 않고 있는 등 검찰개혁의 성과가 유지되기는커녕 뒷걸음질 치고 있다"며 “이를 막을 있는 것은 여러분 스스로가 힘과 지식을 함양하고 일관된 민주당의 가치로 무장해야 한다. 공존의 정의를 외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에서 공존의 정의에 대해 박 의원은 “국민의 힘과 민주당의 지향과 정책이 다르다 하더라도 회의를 통해 절충하고 통합, 포용하는 제3의 길을 찾는 노력"이라는 말로 화합과 통합을 위한 제3의 길을 제시했다.

당선자가 가져야 자세로 ‘혁신’을 꼽은 박 의원은 “매일매일 혁신하자, 여러분 스스로가 1인 스타트업 기업이라고 여기고, 꾸준히 혁신한다면 4년 후엔 유니콘 기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방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대해 박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방시대를 선언했지만 검찰공화국에 버금가는 비판을 직면할 수 있다. 지방시대는 공염불에 그칠 것"이라고 고 말했다.

그 이유로 “윤대통령이 세종에서 열린 첫 국무회의에서 대통령 제 2집무실 세종 설치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점과 공공기관이전이 국정과제에 포함되어 있지만 구체적인 로드맵이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여러분이 맞서 싸워야 한다.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이름으로 강력한 스크럼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북한에 대한 절대적 우위, 군사적·경제적 절대적 우위를 갖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들여야 한다, 그러한 실존적인 삶이 우리에게 있다"는 말로 강연을 마쳤다.

이날 자리에 함께 한 조승래 비상대책위원회 전략기획위원장은 “대전 시민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에 대해 엄정한 평가를 내렸다"며 “이제 다시 출발할 수밖에 없다. 그간 민주당이 이룬 성과가 훼손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영순 의원은 “남 탓하지 말고 서로 돕고 양보하고 하는 민주당의 훌륭한 가치와 전통을 세우길 바란다"고 당부했으며, 장철민 의원은 “정치인으로서 초심이 무엇인가 찾는 일부터 시작했으면 한다. 초심을 깨닫고 확신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