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울원자력 400억 손실 어업 경영인 3인방이 풀다”
최경락 기자 woojoo5559@hanmail.net
기사입력 : 2022-06-29 08:36:08
“발명특허”발전소 취수구 해양생물 유입방지 시스템
【울진타임뉴스=최경락기자】원자력 에너지는 에너지 효율이 높고, 경제적이기 때문에 현 정부도 대처 에너지 대안으로 굳건하게 자리 잡고 있다.

원자력발전소와 화력발전소는 특성상 순환 냉각수로 해수를 사용하고, 건설도 해안 근처에 위치하며, 바다와 면하는 곳에 취수구를 설치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해파리나 각종 해양생물들이 취수구를 통해 발전소 터빈으로 유입되는 경우가 매우 빈번하며, 유입되는 해양생물은 발전소의 운전 속도를 저하 시키는 것은 물론이고, 심할 경우 발전소 운전을 정지시키는 최악 의 사태 까지 만들고 있다.

예로, 2021년 3월 원자력1호기, 2호기, 각 2번의 플랑크톤 때 살파의 유입으로 원자력 발전정지 에서 12일 만의 재가동 까지 끼친 피해 손실만 무려 400억원 이라며, 매스컴을 통해 발표한 바 있다.

아래, 울진 출향인 3명의 어업 경영인(이태근, 최석노, 박진주)은 35년 이상의 바다의 생태계 경험과 기발한 아이디어로 원자력 취수구에 유입되는 해양생물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발전소 시설을 문제없이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는 방법으로 작년 3개월간 매일 취수구 현장에서 어선 6척의 공조 작업을 통한 해양생물 대량 유입 방어 시연회와 수많은 시행착오 의 노력끝에 해양생물 유입방지 시스템을 개발해서 특허청으로 부터“특허발명"까지 이번에 받게 되었다.

기술을 요약하면 현재 까지 발전소 취수구는 정치망 어장과 동일하게 그물 스크린 망을 고정시켜 취수구에 해양 생물이 유입 되지 않게 스크린 고정 망으로 방어를 했다.

그러나 해양 생물이 다량으로 유입돼 누적 이 되면 스크린 고정 망이 터져 해양 생물이 터빈 안으로 유입되는 것을 방어 하지 못해 발전소 운전을 정지시킬 수밖에 없었고, 한수원에선 400억원 이란 엄청난 손실을 안을 수밖에 없었다.

참고로 지금까지 한 스크린 고정 망이 2차적 방어 시스템 이라고 하면, 이번 특허발명은 1차적 방어 시스템으로 2차적 방어망 인 고정 스크린 망에 해양 생물이 누적되지 않게 함은 물론이고, 1차적 선방어로 발전소 터빈 안으로 해양 생물이 유입 되는 것을 미연에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방어 하는 시스템으로 발전소가 운전 정지라는 최악의 사태를 사전에 방지하는 것은 물론이고, 한수원의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보지 않게 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이번“특허"기술은 원자력 발전 에너지 가동 효율 측면으로 볼 때 한수원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되며, 지역 수산 어업인과, 군민들 그리고 한국수력원자력발전 운영에 큰 관심사를 가져올 전망이다.

경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