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양주 회암사지 유적」 드디어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
김성수 기자 royalfish2022@naver.com
기사입력 : 2022-07-26 17:29:40
- 14세기 동아시아 불교 선종 문화의 번영과 확산을 보여주는 증거 -
〔타임뉴스=김성수 기자〕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지난 7월 20일자로 ‘양주 회암사지 유적(Archaeological Remains at the Hoeamsa Temple Site in Yangju City)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Tentative List)에 등재되었으며, 세계유산센터 공식 홈페이지 https://whc.unesco.org/en/tentativelists/6617/)에 7월 26일 최종 게재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이달 기준 총 13건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을 보유하게 되었다.

< 양주 회암사지 전경(사진제공_양주시) >

세계유산 잠정목록은 세계유산으로서 가치가 있는 유산에 대한 충분한 연구와 자료 축적을 통해 향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준비하는 제도이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서는 반드시 잠정목록에 등재되어야 하며, 잠정목록에 등재된 후 최소 1년이 지나야만 세계유산 등재 신청 자격이 주어진다.

< 양주 회암사지 전경(사진제공_양주시) >

경기도 양주시에 위치한 ‘양주 회암사지 유적’은 70여동의 건물지가 확인된 중심사역과, 부도·석등·비석 등 고승들의 기념물로 구성되어 있다.

< 양주 회암사지 무학대사탑(사진제공_양주시) >

이번에 유네스코에 제출한 잠정목록 신청서에서는 이 유적이 ▲ 14세기 동아시아에 만개했던 불교 선종 문화의 번영과 확산을 증명하는 탁월한 물적 증거이자, ▲ 불교 선종의 수행 전통과 사원의 공간구성 체계를 구체적으로 증명하고 있는 점을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로 제시하였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경기도, 양주시와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양주 회암사지 유적」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경기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