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장우 대전시장,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대전 안착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7-29 13:53:04
대전시·한국특허전략개발원·동구·중구,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 업무협약 체결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29일 시청에서 한국특허전략개발원·동구·중구와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이재우 한국특허전략개발원장, 박희조 동구청장, 김광신 중구청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대전시는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조속한 이전을 위한 입주 공간 확보를 지원하고, 이전 직원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게 된다.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은 이전 대상 직원의 20% 이상을 2022년 9월까지 중구 관내로 우선 이전하고, 나머지 인력은 2027년까지 대전역세권 복합환승센터로 이전하기로 했다. 이후 대전역세권 혁신지구에 한국지식재산센터 규모의 청사를 조성하기로 했다.

한편 대전시와 동구, 중구는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을 위한 임차 입주 공간 확보지원 및 신청사 건립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과 이주 직원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협약기관들은 협약서에 규정한 협력 분야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운영하기로 했다.

한국특허전략개발원 이전은 대전 소재 특허청, 특허심판원, 한국특허정보원, 특허정보진흥센터 등과 연계하여 대전이 세계 최고 수준의 지식산업 경쟁력을 갖춘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현재 서울 강남구 소재 같은 건물에 입주해 있는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한국발명진흥회·한국지식재산보호원·한국지식재산연구원) 유치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우 한국특허전략개발원장은 “인류 경제도시 대전과 이장우 대전시장이 추구하는 세계적인 혁신 클러스터와 특허청·특허심판원·한국특허정보원·특허정보진흥센터 등 특허 관련 유관 부서들이 클러스터를 형성할 수 있는 첫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저희가 대전으로 이전을 하면서 세계적인 과학 기술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저희 특허전략원이 적극적인 노력을 같이 함께할 것"이리고 밝혔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안정적인 생활 터전을 뒤로하고 대전 이전을 결정한 한국특허전략개발원과 직원들에게 대전 시민을 대표해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이 성공적으로 대전에 안착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장우 시장은“특허전략개발원이 대전으로 이전하면, 특허청 등 유관 기관의 효율적인 협업 유도, 효과적인 R&D 특허전략 지원을 통해 대전의 R&D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전이 명실상부한 특허 지식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4개 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2012년에 설립된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은 3본부, 2실, 16팀, 3센터 조직에 274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5월 직원설명회를 거쳐 대전 이전을 결정했다. 지난해 10월 13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의결하고, 10월 27일 국토부가 대전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