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폐기물 처리시설’ 행정소송 승소로 마무리한 서산시
임종환 기자 biena@daum.net
기사입력 : 2022-08-03 09:34:10
- 1심․2심 이유없음 판결, 3심 심리불속행기각 결정 -
[서산•태안타임뉴스=임종환기자] 충남 서산시가 지난 7월 28일 양대동 소각장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와의 폐기물처리시설(이하 소각시설) 고시 처분 무효확인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시는 지난 2017년 입지타당성조사 용역을 통해 소각시설 입지 후보지 4개소의 타당성을 조사하고 입지타당성 조사보고서를 작성했으며 입지선정위원회는 조사보고서를 참고해 양대동 827, 828번지를 최종 후보지로 선정했으며, 시는 2017년 12월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선정한 최종 후보지로 폐기물처리(소각)시설 입지 결정 고시를 했다.

이어 반대위는 입지 후보지 선정 과정에서 ‘서산시가 조사보고서를 고의로 허위․조작했다’는 의혹을 품고 2019년 8월 대전지방법원에 ‘고시처분무효확인소송’을 제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1년 9월 1심 판결과 2022년 4월 2심 판결은 ‘서산시의 조사보고서 고의 허위‧조작’의 내용 전부에 대해 ‘이유 없다’는 의견으로 기각 결정을 내렸으며, 반대위는 이에 불복해 지난 5월 대법원에 상고했다.

최종적으로 지난 7월 28일 대법원이 상고 이유에 대해 ‘심리불속행기각’ 결정을 내림으로써 2019년부터 시작된 법정 공방이 3년 만에 끝났다고 밝혔다.

아울러‘심리불속행기각’은 원고가 주장하는 상고 이유가 ‘이유 없음’이 명백한 경우, 상고심절차에 관한 특례법 제4조 및 제5조에 따라 본안 심리 없이 기각하는 것을 말한다.

이로써, 반대위에서 지난 3년간 주장해온 입지타당성 조사보고서의 허위․조작 주장은 이번 대법원판결을 통해 사실이 아님이 확정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반대위는 ‘서산시가 조사보고서를 고의로 허위‧조작했다’는 주장으로 지난 2월 28일부터 시청 광장 앞 인도에 천막을 설치하고 농성중에 있다.

이에따라 서산시 관계자는 “대법원판결로 소각시설 입지 추진 절차의 적법성이 인정된 것인 만큼 그동안 잘못된 정보로 발생 된 갈등과 오해가 하루 속히 해소되길 기대하며, 이제는 안전한 소각시설 설치에 온 힘을 기울일 때"라고 말했다.

충남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