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 대전 시민 찬성 89.9%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8-03 11:00:42
정책방향 설정을 위한 설문조사 실시, 대전 도심 철도 지하화 추진 탄력 받아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이장우)는 철도로 인한 도시생활권 단절과 소음, 진동 등을 해결하기 위한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 사업과 관련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찬성 89.9%, 반대 10.1%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11일부터 25일까지 시 홈페이지와 5개 구청 홈페이지를 연계해 온라인으로 진행하였고, 총 2,224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특히 설문조사 참여자는 30~40대 63.6%, 대전 거주기간 20년 이상인 자 64.3%로, 오랜 기간 대전에 기반을 둔 젊은 인구가 도심 철도 지하화 추진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설문 주요 내용은 지난 100여 년간 도심을 단절해 온 경부(13㎞)·호남선(11㎞) 등 지상 철도 지하화에 대한 시민의 의견과 활용방안 등에 대한 것이다.

찬성(2,224명 중 1,999명)을 선택한 이유(중복선택)는 ▲소음·진동 등 감소 등 정주여건 개선(55.7%) ▲동서단절 극복(51%) ▲생활환경개선(45.6%) 등으로 나타났다.

반대(2,224명 중 225명)를 선택한 이유로는 ▲재정부담(79.5%), 개발인근지의 토지 및 부동산의 매매가 상승(31.3%) 등이 꼽혔다.

또한 지하화에 따른 상부공간 도입시설에 대해 ▲공원 등 녹지지대(72.6%) ▲문화예술공간(28.5%) ▲체육시설(26.8%) 등을 선호했고, 기타 의견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종합적인 계획 마련, 소외지역(조차장역 주변 개발 등) 균형발전 도모 등이 제시됐다.

조철휘 시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시민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은 제20대 대통령 국정과제인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 사업의 정책 방향 설정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이 사업의 실현을 위해 대전시민의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향후 시는 대전 도심 구간 경부·호남선 지하화 등 개발방안 연구용역의 지상철 지하화와 상부공간 도입시설 설정 등에 있어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검토한 용역 결과를 2023년 상반기까지 마무리해 국토교통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