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여 남궁지 연꽃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22-08-04 09:10:59

[충북타임뉴스=한정순 기자] 남궁지라고 부르게 된것은 삼국사기 기록에 남아 있는 궁 남쪽에 연못을 팠다는 내용에서 유래 되었다.

백제 무왕이 이곳에 연못을 만들기 위해 20여리나 되는 긴 수로로 물을 끌어 들여 왔다고 한다.

부여 남궁지에는 연, 수련, 열대수련을 비롯한 수생식물들이 식생하고 있는 부여 시가지 남쪽에 위치한 백제시대의 별궁에 딸린 연못이다.

충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