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지역소식
대동산악회! 조선판 '사랑과 영혼'... 원이 엄마 만나다...
남재선 기자 njs386@naver.com
기사입력 : 2022-08-15 18:13:00
[안동타임뉴스=남재선 기자]14일 안동 정하동 '원이 엄마 테마공원'에서 대동산악회 안동명소 알리기 힐링 콘서트가 열렸다.

대동산악회 이날 행사는 매달 전국의 명산을 산행하고 있으나 혹서기로 인한 산행을 대신하여 오후 4시~6시까지 진행되었다.

콘서트에는 산악회원 통기다 연주와 지역 가수 열창 게임 등 회원 간 친목을 도모했다.

행사에는 김형동 국회의원(안동.예천). 권기창 안동시장. 권광택 경북도의원. 권기윤 시의원. 우창하 시의원.김창현 시의원. 대동산악회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한편 '원이 엄마 테마공원'에는 '편지글'과 '번역본', '쌍가락지 조형물' 등이 있다.

1998년 안동시 정하동 택지 개발지에서 발굴된 '원이 엄마 편지 한글로 된 이 편지는 1586년(선조 19년) 안동 고성 이씨 가문의 양반 이응태가 젊은 나이(31세)에 세상을 떠나자 그의 아내가 남편의 관 속에 넣은 것이다.

비통한 마음과 깊은 사랑을 쓰다, 종이가 모자라자 모서리까지 돌려서 쓸 정도로 남편을 그리워하는 부인의 사무치는 마음을 읽을 수 있다.

"자네 늘 나더러 이르되 둘이 머리 세도록살다가 함께 죽자 하시더니 어찌하여 나를 두고 자네 먼저 가시는가."<원이 엄마 편지 중에서>

"자네 여의고는 아무리 해도 나는 살 수 없어얼른 자네한테 가고자 하니 날 데려가소.자네 향한 마음을 이승에서 잊을 줄이 없으니아무리 해도 서러운 뜻이 끝이 없으니이 내 마음 어디 다가 두고 자식 데리고자네를 그리며 살까 하노이다. 이 내 편지보시고 내 꿈에 와 자세히 일러 주소."

<원이 엄마 편지 중에서>

뱃속에 유복자를 둔 서른 안팎의 애달픈 여인, 눈물을 참고 먹을 갈아 한 자 한 자 써내려간 편지에는 남편을 향한 마음과 홀로 남은 서러움, 태어날 아이로 인해 따라가지 못하는 애절함까지 녹아있다.

이 편지와 '머리카락으로 삼은 미투리' 등이 당시 유품으로 발견되면서 조선 양반가 부부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410여 년 만에 알려지기도 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