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전하나시티즌, ‘홈 24경기 무패’ 신기록 정조준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8-19 16:17:56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하나시티즌이 K리그 최다 연속 홈 무패 기록인 24경기에 도전한다.

대전하나시티즌은 21일 오후 6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FC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2’ 34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대전은 28경기 14승 8무 6패로 리그 3위(승점50)에 올라있다.

대전은 지난 라운드, 경남 원정에서 아쉽게 패했다. 전반 4분 만에 레안드로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역전패를 허용했다. 대전은 8월에 접어든 뒤 부산아이파크, 충남아산을 연달아 제압하며 2연승을 달렸다. 다시 좋은 흐름을 이어가며 선두 광주FC를 추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또한 대전은 지난해 7월부터 1년 넘게 안방에서 패하지 않고 있다. 32라운드 아산과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둔 대전은 현재 홈에서 23경기 연속 무패(16승 7무)를 기록 중이다. 이는 울산 현대가 2004년 5월 30일부터 2005년 6월 19일까지 세웠던 최다 무패 기록과 타이다. 안양을 잡아낸다면 대전은 24경기 홈 연속 무패 K리그 신기록을 세울 수 있다.

안양은 최근 11경기 무패 행진(7승 4무)를 달리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외국인 선수들이 활약이 돋보였다. 조나탄(4득점 2도움), 아코스티(4득점 6도움), 안드리고(6득점 2도움)가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따라서 안양전 승리를 위해서는 탄탄한 수비가 전제되어야 한다.

키플레이어는 ‘국가대표’ 센터 백이자 대전의 주장 조유민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대전에 합류한 조유민은 대전 수비의 핵심 선수이다. 뛰어난 수비 리딩 능력과 위치 선정, 공중볼 경합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수비수이지만 뛰어난 득점력도 겸비하고 있어 세트피스 상황에서 활용도가 높다. 통산 13득점을 기록 중이며 올 시즌에만 5득점을 올렸다. 팀에서 뛰어난 활약을 바탕으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국가대표 팀에도 차출 되었다. 지난 7월 열린 동아시안컵에서는 중국, 홍콩, 일본전에 나서며 A매치 데뷔 전을 치렀다. 또한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매 라운드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를 선정하는 라운드 BEST11에도 10회 선정되며 K리그에서 가장 많은 횟수를 기록 중이다. 이번 경기 역시 조유민을 중심축으로 탄탄한 수비 조직력을 통해 안양의 공격을 봉쇄해야 한다.

3위 대전과 2위 안양의 승점 차는 단 2점이다. 대전이 한 경기를 덜 치르기는 했지만 하반기 순위 경쟁의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안양에 승리하며 승점 차를 벌려야 한다. 사실상 승점 6점짜리 경기를 앞둔 대전은 승리를 통해 K리그 신기록을 경신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한편 대전은 이번 홈경기 ‘2022 대전 UCLG 성공 개최 기원’ 티켓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21일 홈경기 기준, 2022 대전 UCLG 총회 D-50일을 기념하며 시민 홍보와 총회 성공 개최 기원을 위해 E석을 70% 이상 할인된 가격인 2,022원에 판매한다. 프로모션으로 판매된 티켓 수익금의 일부는 지역사회를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대전하나시티즌 홈경기 티켓은 대전하나시티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홈경기일(8월 21일) 경기 시작 두 시간 전(16:00~)부터 대전월드컵경기장 내 매표소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