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명 칼럼
[기명칼럼]추석 전·후 ‘벌 쏘임’주의
한선근 기자 hsg4051@korea.kr
기사입력 : 2022-09-07 00:03:32
[타임뉴스 기명칼럼] ‘벌 쏘임’은 8~9월에 전체 환자의 절반이 넘게 발생한다.

특히 추석 전·후에는 말벌의 산란기이기 때문에 활동이 왕성할 뿐만 아니라 독성도 강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무엇보다 벌에 쏘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말벌류는 땅속 빈 공간에 집은 짓는 특성이 있으므로 성묘나 벌초 전 미리 벌집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달콤한 과일이나 음료 등은 벌을 부를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벌을 유인할 만한 향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해야 하며 밝은 색 계열의 옷과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고, 긴팔․긴 바지처럼 피부를 많이 가릴 수 있는 옷을 입는다.

만약 주변에 벌이 있다면 벌을 자극하는 큰 동작은 피하고 머리 부분을 보호하고 조용히 그 자리에서 벗어나 20m정도 떨어진 곳에 대피하여 119 등에 도움을 요청한다.

불가피하게 벌에 쏘였을 때는 카드 등 납작한 것으로 밀어 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의 감염방지를 위해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통증과 부기를 가라앉힌다.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림, 구토, 설사, 어지러움, 전신 두드러기, 쏘인 부분이 심하게 부어오르면서 호흡곤란이 오면 말벌의 독성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강하기 때문에 최대한 신속히 119신고 후 1시간 내 병원치료가 필요하다. 벌독에 의한 사망시간은 79%가 벌 쏘임 후 1시간 이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전남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