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동정
이철우 도지사, 국가 위해 목숨 바치는 것이 가장 숭고한 일
김성수 기자 royalfish2022@naver.com
기사입력 : 2022-09-15 07:41:38
<경북도, 천안함 최원일 함장 등 생존 장병 초청 직원 만남의 날 개최>
〔경북타임뉴스=김성수 기자〕 경상북도는 14일 오전 도청 다목적홀에서 천안함 최원일 함장 및 생존 장병을 초청해 ‘9월 직원 만남의 날’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울진 산불피해 복구를 위한 뚜벅이앱 연계 10억 걸음 3만 그루 기부캠페인 홍보영상을 시작으로 문화 공연, 최원일 제16대 천안함 함장과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사무총장의 안보교육 등으로 진행됐다.

최원일 함장과 전준영 사무총장은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 발생배경과 피격․구조상황, 합동조사 결과 등을 상세하게 설명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 최원일 함장과 생존장병들은 “살아와 줘서 고맙다는 말이 가장 듣고 싶은 말이다. 국가를 위해 군복무를 하며 희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억측으로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해 다르게 알고계신 분들이 많아 아쉽다"며“그래도 이렇게 천안한 피격 사건을 기억해주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 더 많은 용기를 내고 있다. 직원 만남의 날에 초청해주신 경북도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천안함 폭침에도 생존한 최원일 함장님과 생존 장병께서 경북을 찾아줘 오늘은 매우 뜻깊은 날이다"며“46명의 천안함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 있고, 우리나라 호국 선봉에 있었던 경북이 국가 수호의 정신을 계승․발전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언급했다.

또“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치는 것이 가장 숭고한 일이다"며 “공무원 또한 다양한 곳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공무원의 사명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이후 국회에서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목소리를 높여왔으며 2019년 천안함 배지를 만들어 배부할 당시 가장 먼저 직접 천안함 배지를 구입해 달고 천안함 희생자를 위한 SNS릴레이에 참여하는 등 희생자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다.

천암함 피격사건은 지난 2010년 3월 26일 오후 9시22분 백령도 서남방 2.5㎞ 해상에서 경계 임무 중이던 해군 제2함대사 소속 천안함(PPC-772)이 북한 잠수정의 기습 어뢰공격으로 침몰해 승조원 104명 중 46명이 전사하고 58명이 구조된 사건이다.

경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