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공허한 일상의 풍경을 담은 이종길 회화전
전찬익 기자 jci4711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2-09-20 17:36:10
[포항타임뉴스=전찬익기자] 포항문화재단은 ‘2022 포항우수작가 초대전’의 일환으로 이종길 회화전을 9월 24일부터 30일까지 포항시립중앙아트홀 1층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포항우수작가 초대전 ‘이종길 회화전–낯선 일상’에서는 반복되는 일상에서 느끼는 도시 생활의 고독과 공허함에 주목하며, 사회와 인간을 향한 작가의 시선을 담은 회화작품 약 20여 점을 전시한다.

지난 2009년부터 일상적 풍경을 그리기 시작한 이종길 작가는 작업실 주변의 집, 슈퍼, 철물점, 도로, 도시의 건물과 자동차 등 무심코 지나쳤지만 주변에 산재된 일상의 풍경들을 무채색과 최소한의 색채만을 활용해 흐릿하게 표현하면서 현실의 몽환성과 도시적 인간 존재의 고독함, 가치를 드러내는 데 집중했다.

이종길 작가는 국립 창원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뒤 포항을 기반으로 작품 활동을 활발히 이어오고 있으며, 장두건미술상(2019), 불빛미술대전 대상(2022) 등을 수상하고 2020년 포항시립미술관에서 ‘일상은 처음부터 낯익지 않았다’ 개인전을 개최한 바 있다.

한편, ‘포항우수작가 초대전’은 지역 예술계와 동반 성장하고자 우수작가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민에게 수준높은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포항문화재단의 기획전시 프로그램으로 4월 나호권 사진작가를 시작으로 6월 김숙경(사진), 9월 이종길(회화) 작가에 이어 11월 강영희(서예)까지 선보인 후 올해 총 4번의 전시를 마무리하게 된다.


경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