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자의 눈]외국인에 대한 배려 없는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김용직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22-10-01 14:04:57
“엑스포 행사장 곳곳 안내판 모두 한글로만 되어 있어”

“세계인의 축제라고 홍보하고 입구부터 한글로만 되어 있어”

[영주타임뉴스 = 김용직 기자] '2022년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가 30일 풍기읍 풍기인삼문화공원 인삼엑스포 주무대에서 개막식을 열고 24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세계적인 축제인 만큼 외국인 관람객이 많이 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엑스포 행사장 어디에도 외국인에 대한 배려를 찾아볼 수 없다는 글이 sns상에서 퍼지고 있다.

sns캡쳐화면
sns캡쳐화면

이에 본보 기자는 행사장을 방문하여 확인 해 본 결과 모두 사실임을 알 수 있었다.

엑스포장 매표소부터 입구 모두가 한글로만 적혀 있어 관람 온 외국인은 안내 요원에게 물어보지 않고 서는 출입이 불가능 할 정도로 보였다.

또한, '2022년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가 야심 차게 준비한 전시프로그램을 관람할 수 있는 팝업 공원 표지판에도 한글만 있어, 과연 외국인들을 맞이할 준비는 어디에서 찾아봐야 할까?

문제는 이 뿐만이 아니라, 팝업공원에는 음수 안내가 보이지 않아 관람객이 목이 마르면 물을 어디에서 마셔야 하는지 일일이 물어봐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물론 코로나 이슈로 인해 음수대 설치는 불가 하면, 관람객이 매표를 하고 들어설 때 입구에서 생수 한 병을 나눠 주는 작은 배려가 아쉬운 대목이다.

한편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 김모 씨는 “오랫동안 준비하였다고 해서 큰 기대를 가지고 관람 왔지만 많이 부족해 보인다”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2022년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는 이제 시작이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출입구는 다국어로 제작 및 외국인 관람객을 위한 안내 데스크를 만들고, 팝업공원 안내판도 다국어로 제작을 하여 '2022년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가 부끄럽지 않은 세계인의 축제가 되길 바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