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대전시, 2023년 생활임금 1만 800원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10-19 09:52:20
최저임금 시급 9,620원 대비 1,180원 높아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이장우)는 2023년도 생활임금 시급을 1만 800원으로 결정하고 18일 고시했다.

생활임금은 공공부문 노동자의 생활 안정과 교육·문화·주거 등 각 분야에서 실질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임금정책이다.

2023년도 생활임금은 올해 생활임금 시급 1만 460원보다 340원(3.25%) 인상되었으며, 최저임금 시급 9,620원보다 1,180원(12.3%) 높게 결정되었다.

대전시는 내년도 생활임금 기준안으로 최근 6년간 실질임금 평균 상승률을 적용하여 올해 대비 2.2% 상승안을 제시했으나, 생활임금위원회는 최근 물가상승 등을 고려하여 최종 3.25% 인상을 최종 결정했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2023년 1월부터 시,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민간위탁기관 소속 저임금 노동자에게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대전시는 올해부터 대전시가 전액 시비로 지원하는 민간위탁사무에 종사하는 저임금 노동자뿐만 아니라, 국비가 일부 지원되는 민간위탁사무를 수행하는 저임금 노동자도 생활임금 적용대상으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

실제 올해 실시한 생활임금 실태조사에 따들면 공공부문 노동자 조사 대상자 중 생활임금보다 적게 시급을 받는 비율이 전년도 13.3%에 비해 4.1% 감소 된 9.2%로 나타났다. 대전시의 생활임금 확대정책이 성과로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시 김영빈 경제과학국장은 “생활임금은 대전시 공공부문 저임금 노동자의 실질적인 생활을 보장하는 임금정책이지만, 최근 들어 일부 사업장에서도 기준 인건비로 활용하고 있다"며 “점차 민간으로 확대되는 기준 인건비로서 자리매김하면서 대전시 노동자의 삶의 질 향상과 소득 불균형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