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시, 아동권리모니터링단 정책제언 컨퍼런스 개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11-02 16:48:36
전동킥보드 주차공간 확대 등 10건 정책 제안... 이 시장 답변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이장우)는 2일 시청에서 ‘아동권리모니터링단 정책제언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아동들이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고, 아동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기 위한 정책을 제안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행사를 주관한 굿네이버스 아동권리모니터링단은 권리 주체인 아동이 일상 속 아동권리 침해 상황을 스스로 탐색하고 개선방안을 정책으로 제안하는 활동을 통해 아동의 권리가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아동 참여 조직이다.

대전시 아동권리모니터링단은 아동 43명, 멘토 17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행사는 이장우 대전시장, 아동권리모니터링단 15명, 대전시 아동보호전문기관 굿네이버스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니터링단 활동보고, 정책제안 발표, 약속기념판 전달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모니터링단은 ▲안전한 길거리를 위해 전동킥보드 주차공간 확대 ▲아름다운 대전거리를 위해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는 바닥조명 설치 등 10건의 정책을 이장우 시장에서 제안했다.

이 시장은 전동킥보드 주차공간 확대 제안에 대해“올해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 주차구역을 917개소 설치했으며,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늘려나가겠다"고 답변하는 등 10건의 제안에 대해 모두 답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시는 아동이 안전하고, 아동의 권리가 존중되며, 아동의 목소리가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며 “오늘 아동 스스로 본인들의 권리에 대해 고민한 제안들이 대전시 정책에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유엔아동권리협약 제12조에는 ‘당사국은 자신의 의견을 형성할 능력을 갖춘 아동에게는 본인에게 영향을 미치는 모든 문제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표현할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