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광주시의회, 대일항쟁기 군사시설 활용방안 모색 나서
오현미 기자 myhy3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2-11-02 18:30:06
‘숨어있는 광주역사: 일제와 상무비행장’주제 발제․토론 펼쳐

[광주타임뉴스=오현미 기자] 광주시의회는 2일 대일항쟁기 시기의 군사시설 등에 대한 가치를 재평가하고, 지역 유적자원으로 보존하기 위한 방안 모색에 나섰다.

이날 시의회 예결특위 회의실에서 ‘숨어있는 광주역사: 일제와 상무비행장’이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는 대일항쟁기 시설물에 대한 역사적 가치와 공적인 활용을 위한 시사점을 도출하는 데 의의가 있다.

토론회에서 신주백 전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장은 ‘1945년 전후 상무지구 공간의 연속과 단절 그리고 변용’이라는 발제를 통해 공간을 역사화하기 위해서는 ‘기록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소장은 “기록화를 위해서는 사진, 영상, 도면, 신문기사 등 전수조사를 병행해야한다"며 “여러 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원천자원이 공간 역사화의 시작이다"고 설명했다.

이국언 (사)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이사장은 ‘광주지역 아시아․태평양 전쟁 유적과 역사․문화자산 활용 가능성’을 통해 대일항쟁기 시설의 원형 훼손이나 다른 용도로의 사용을 방지하는 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대일항쟁기 시설물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 시설물이 중요한 역사적 자산이라는 점을 인식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정토론에서는 치평동 비행장 군사 관련 시설, 학생독립운동기념관 등 과거의 아픈 역사에서 평화와 인권이라는 미래가치를 찾아내는 콘텐츠 제작과 연계프로그램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박수기 광주시의원은 “대일항쟁기 시설물은 소멸대상이 아니라 우리 역사를 증명하는 자원으로서 그 가치와 의미를 부여해야 한다"며 “공간, 시설의 역사화를 실현시키기 위해 ‘광주시 대일항쟁기 유적 발굴․보존․관리 조례안’ 입법화를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