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망자 인감 부정발급 시도 원천적으로 막고, 위법임을 알리는 홍보 효과도 커
남재선 기자 njs386@naver.com
기사입력 : 2022-11-22 15:02:28

[안동타임뉴스=남재선 기자]송하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7월부터 사망자 인감 부정 발급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제도 개선에 나서 유의미한 성과를 얻었다. 

위임장 하단에 위임자의 사망 여부 및 ‘사망 시점부터 신청만 해도 고발됨을 확인하였다’는 체크박스를 추가한 것으로, 작은 변화였으나 효과는 컸다.

개선 후 송하동에서는 72건의 인감 대리발급이 있었으나 사망자 인감 부정 발급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추가된 서식으로 민원인이 위법임을 인지하지 못한 채 발급을 시도하여 고발되는 경우를 막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 한 민원인이 1%의 차량 소유권을 이전받기 위해 복잡한 상속 절차를 피하고자 매도용 인감을 작성하던 중 위법임을 인지하였고, 이를 재차 확인하기 위해 송하동에 전화한 사례가 있었다.

또한 적법하게 인감 발급을 위임하기 위해 작성하는 민원인들 또한 추가 서식을 확인함으로써 사망자 인감 대리발급 시도 자체가 위법임을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었다.

박재성 송하동장은 “민원 업무의 최일선에서 민원인의 고충에 공감하고,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섰기에 변화를 이끌 수 있었다"며, “현장 공무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분위기를 형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