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혁신위원회, 14개 혁신안 발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11-23 15:54:36
민주·민생·소통·정책정당 4개 과제 14개 혁신안…사랑받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혁신위원회가 민주당이 민생을 지키는 정당, 사랑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혁신안을 발표했다.

혁신위원회(위원장 박재묵)는 23일 대전시당에서 당원과 시민을 초청해 14개 혁신안을 발표하고 여론조사 및 당원 심층면접조사 결과를 설명하는 보고회를 가졌다.

각계 전문가 14명으로 구성된 혁신위원회는 ‘혁신하지 않으면 희망을 만들 수 없다’는 모토로 지난 9월부터 민주정당, 민생정당, 소통정당, 정책정당의 4개 중점 과제와 14개 세부 혁신과제를 위해 11주 동안 치열한 토론을 거쳐 최종 혁신안을 마련했다.

민주정당의 과제는 ▲기초 및 광역의원 후보 공천 개혁 ▲대의원제도 개혁 ▲평당원협의회 설치 및 운영 ▲투명한 시당 운영, 민생정당의 과제는 ▲민생 대책기구 설치 ▲범진보세력과의 소통 강화 ▲민생 및 정책 시민제안 시스템 구축을 담았다.

소통정당의 과제는 ▲당원 참여 플랫폼 확대 ▲대시민 홍보 강화 ▲당원자치 지원사업 ▲청년 조직의 활성화, 정책정당의 과제는 ▲정책 전담기구 설치, 의정활동 지원 프로그램 신설 정치아카데미 설치 및 상설화 등을 담았다.

혁신위가 제출한 혁신안은 시당 상무위원회를 거쳐 사안별로 수용 여부를 확정하게 된다.

박재묵 혁신위원장은 “올해 치러진 두 차례의 선거에서 패배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시민은 성찰과 혁신을 주문하고 있다"며 “혁신의 실천을 통해 사랑받고 선택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황운하 시당위원장은 “당의 혁신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데 이견이 없었다"며 “혁신위가 제시한 혁신안이 민주당의 승리, 국민의 승리를 향한 등대와 나침반으로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민주당대전시당 혁신위원회는 대선과 지방선거의 잇따른 패배로 당의 변화를 바라는 평당원들의 혁신요구를 시당 위원장에 출마한 황운하의원이 이를 수용했으며, 박재묵위원장과 오광영 총괄간사 등 14명으로 혁신위를 구성, 11주간 활동을 마치고 이날 보고회를 마지막으로 해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