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경북도,계묘년 새해 키워드는‘경제’와‘지방시대’강조
남재선 기자 njs386@naver.com
기사입력 : 2023-01-15 10:48:02

▲사진 경북도청
[경북타임뉴스=이태우 기자]경상북도는 새해 정책 방향과 경제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대통령을 비롯한 시도지사, 경제부처, 재계에서 발표한 46개 신년사를 빅데이터 분석했다.

전체 신년사에는 ‘경제’(157회, 5.3%), ‘기업’(153회, 5.2%), ‘산업’ (150회, 5.1%), ‘새해’(149회, 5.1%), ‘미래’(142회, 4.8%) 등이 25.5%로 가장 많이 언급됐다.

이 외에 국민(135회), 시민(125회), 지원 (123회), 사업(121회), 혁신(113회)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신년사 분석결과와 비교할 때 코로나와 관련된 단어가 순위권에서 사라졌다. 이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는 등 본격적인 엔데믹 시대로 접어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대통령 신년사는 ‘경제(11회), 기술(8회), 개혁(8회), 국민(7회), 세계(7회)’가 많이 언급됐으며, ‘나라(6회), 수출(6회), 전략(6회), 산업(6회), 미래(6회)’도 상위권에 올랐다.

또‘기술’, ‘개혁’, ‘수출’, ‘전략’이 새로 순위권에 진입했는데, 세계 경기침체로 인한 불황을 새로운 수출전략을 통해 극복하겠다는 의지와 노동, 교육, 연금 3대 분야의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뜻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를 비롯한 15개 중앙부처는‘국민(102회), 산업(76회), 경제(69회), 지원(68회), 금융(62회)’ 순으로 언급했다.

새롭게 등장한 ‘디지털․안정․수출․기술’이라는 단어를 통해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 방향을 읽을 수 있다.

시도지사는 ‘시민, 도시, 새해, 미래, 산업’을 자주 언급했다.

특히, 경북도지사의 경우 ‘대한민국’, ‘지방시대’, ‘성공’, ‘도민’, ‘역사’, ‘기적’등의 단어를 사용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지방시대’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와 믿음을 표현했다.

이는 ‘지방시대’라는 국정 목표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 함께 도출하고, 도청 조직에 ‘지방시대정책국’을 신설해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은 물론 인구, 교육 정책까지 포함한 대한민국의 지방시대 성공 사례를 만들겠다는 이철우 도지사의 도정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국내 10대 그룹 중 신년사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은 삼성과 GS를 제외한 8개 그룹은 ‘사업, 그룹, 미래, 기업, 고객’등을 강조했다.

한편, 올해 경제계 전체 신년사에는 ‘위기’라는 단어가 새로 등장했는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미-중 갈등 고조로 인한 글로벌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최혁준 경북도 메타버스과학국장은 “신년사를 통해 현 상황을 이해하고 시대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며 “경북도 또한 수출 증대를 통한 경제성장과 지방시대 실현을 이끄는 다양한 정책이 펼쳐지는 한해가 될 것이다"라고 2023년을 전망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