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회관 의원실로 향하는 김남국 의원 가상자산 보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타임뉴스] 안영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1일 거액의 가상자산(암호화폐) 보유 논란이 이는 김남국 의원 을 둘러싼 가상자산 보유 논란 수습에 바짝 속도를 내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병기 수석사무부총장을 팀장으로 하고 경제 전문가인 이용우·홍성국 의원, 변호사 출신 김한규 의원이 참여한 진상조사단 첫 회의를 열었다.

김 수석사무부총장은 회의 전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의문이 제기된 것을 조사할 것"이라며 "코인 계좌 거래 내역을 살펴보면 의문이 상당 부분 해소되지 않을까.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회의에서 김 의원에게 가상자산 및 계좌 거래 내역 등 자료 제출을 요청하고, 의혹이 제기된 부분부터 '팩트체크'를 하기로 했다.

김 수석사무부총장은 회의 후 조사 범위와 관련, "전반적인 것을 살펴볼 것이지만, 이해 충돌 여부까지 살펴봐야 하는지에 대해선 이론이 있다"며 "(김남국 의원에게) 전체적인 자료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의 객관성과 전문성을 담보할 외부 전문가 섭외도 마쳤다고 김 수석사무부총장은 전했다.

진상조사단은 전날 당 지도부가 조사단을 구성하고 김 의원에게 가상자산 매각을 권유하겠다고 결정한 지 하루 만에 본격 가동됐다.

지난 5일 처음 논란이 불거진 이후 거의 매일 추가 의혹이 터지고 있는 데다 청년층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슈인 만큼 자칫 내년 총선 악재로 번지지 않게 하기 위해 서둘러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투기성 짙은 자산에 이해충돌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어 선거를 앞두고 국민 감정선을 건드릴 수 있다고 보고 대응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민주당은 바짝 몸을 낮추며 사태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회의에서 "민주당이 변화의 속도에 따라가지 못한 것에 대한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윤건영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본인으로서는 대단히 억울하다고 항변할 수는 있겠지만 국민들이 왜 화가 났는지를 냉정하게 자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가상자산 보유 전수조사' 같은 특단의 처방을 내릴지도 주목된다.

지도부는 아직 전수조사까지는 검토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가 전날 자당 의원을 상대로 한 전수조사를 공개 요구한 터라 지도부 일각에서도 이에 공감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지도부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진상조사단은 기본적인 조치로, 당의 조치는 이제 시작인 셈"이라며 "우리부터 가상자산을 모두 신고하는 단호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지도부 관계자도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도 "어차피 가상자산도 신고 대상 재산에 포함하자는 제도개선을 추진하는 마당에 전수조사도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자체' 진상조사의 한계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정치권뿐만 아니라 시민단체 등에서 제기되고 있어 김 의원을 둘러싼 커가는 의혹을 해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23-05-11 13:00:49
[속보]민주당, '김남국 코인' 외부전문가 참여 진상조사단 가동…코인 보유 전수조사 가능성도 주목
타임뉴스 (https://www.timenews.co.kr)
[ 타임뉴스   news@timenews.co.kr ] 2023-05-11 13:00:49
Copyright (c) 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