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김남국 코인 타자면 전업투자하시길.. 족집게투자 ?
안영한 | 기사입력 2023-05-12 07:34:58
가상자산 보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타임뉴스] 안영한 기자 = 민주당 김남국 의원의 가상화폐 보유 논란은 '위믹스'라는 코인에서 비롯되었다.  

해당 논란에서 파생된 미공개 정보 습득 의혹, 이해충돌 의혹, 도덕성 논란 등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동시에 민주당과 김 의원을 향해 자체 진상조사 대신 검찰 수사에 협조하라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본인 전 재산에 맞먹는 금액을 투자하는 것은 성공에 대한 확신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같은 당 의원조차도 '잡코인'에 10억을 때려 박은 것에 의아할 정도"라고 포문을 열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김 의원이) 매일 말을 바꾸고 납득이 되지 않는 해명을 내놓고 있다.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 법"이라며 "검찰은 즉시 압수수색 영장을 재청구하고 법원은 즉시 영장을 발부하라는 것이 국민 여론"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과 김남국 의원은 면피성 조사, 시간 끌기, 말 바꾸기로 버틸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국민 앞에 진실을 고백하고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우선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김병민 최고위원은 "의정활동 대신 코인 투기에 몰두했던 어두운 과거가 드러날까 두려워서 공개하지 못하는 것 아닌가"라며 "민주당도 셀프 조사로 눈 가리고 아웅 할 것이 아니라 제2, 제3의 김남국이 있던 것은 아닌지 코인 전수조사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장예찬 청년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잡코인에 10억을 태워?"라며 "코인 타짜면 국회의원 대신 전업 투자를 하시고, 비공개 정보를 들었다면 변명 대신 자백하십시오"라고 꼬집었다.

김민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끝없는 거짓말과 선택적 해명으로는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릴 수 없다"며 "코인 투자를 할 때도, 혐의에 대해 해명하는 지금도 베팅 기질이 남다르다"고 쏘아붙였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치를 내려놓지 않는다면 모든 것을 걸겠다는 (김 의원의) 호언장담은 '투기의 귀재'답게 국민을 상대로 '뻥카'를 날린 것에 불과하다"며 "그간의 해명이 새까만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나고 있다"고 비난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또 민주당의 진상조사에 대해 "너무 늦었고, 번지수가 틀렸다"며 "'가난한 청년 정치인 코스프레'로 국민을 충분히 배신했고, 해명 같지 않은 해명으로 국민을 충분히 우롱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P2E(Play to Earn·플레이로 돈 벌기) 허용을 김 의원이 앞장섰는데 P2E 업계에서 '입법을 해 달라'하고 공짜 코인이 들어왔다면 뇌물죄가 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용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게임업체와 유착을 통한 가상화폐 투자로 사익을 취한 정치인들이 있다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벌에 처하면 될 일"이라며 "민주당은 김남국 의원의 코인 의혹을 철저히 밝히고 필요하면 검찰에 수사 의뢰하라"고 촉구했다.

박수영 의원은 SMS에 '구멍 난 운동화 신고, 라면 먹으며, 아이스크림값 아낀다더니 100억 코인 부자' 문구가 있는 사진을 올리고 "코인 부자가 후원금도 1위. 알뜰하게도 챙깁니다"라고 비꼬았다.

국회의원의 신분으로 "국내 게임 코인에 대해서 연달아서 투자했다는 점과 상장도 되기 전에 미리 투자됐다는 점은, 내부자 정보 없이 투자했다고 보기는 납득하기 어려워 보인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