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춘양면 제8789부대 군인관사 이전 소식에 반대 입장 분명히 밝혀
남재선 | 기사입력 2023-05-17 20:26:31
▲사진 공군관사 전경

[봉화타임뉴스] 남재선 기자 =봉화군이 최근 영양군에서 춘양면 공군 제8789부대 군인관사를 이전하려고 하는 소식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일월면 용화리 일월산에 주둔 중인 공군 제8789부대 군인관사는 1994년 봉화군 춘양면 의양리에 준공됐다. 당시 관사가 춘양면에 들어온 이유는 유치원, 초등중학교 등 교육 인프라를 비롯해 출퇴근 거리, 교통편의 등 다방면을 고려해 이곳을 최적지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봉화군은 30년 가까이 이용해 오고 있는 군인관사를 영양군에서 갑자기 이전하려고 하는 것에 대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봉화군 내에서는 공군부대 관사 이전은 결코 수용할 수 없으며 지역 기관단체와 지역민이 하나가 되어 관사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현재 인구감소가 심각한 봉화군의 입장으로서는 지역 인구가 다른 지역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는 상황이다.

춘양면에 거주하고 있는 한 주민은 “공군부대 관사는 이미 1990년대부터 춘양면에 있어서 춘양면민으로 함께 어우러져 잘살고 있는데 뚜렷한 이유 없이 관사를 이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군관사 이전 반대 대책위는 국방부 측에 “국가기관이 부대 이전 등 특별한 사유 없이 관사 이전을 추진한다면 수십 년을 조용히 지내고 있는 지자체 간 지역민의 갈등만 유발할 수 있어 시행해서는 안된다."며 합리적인 판단을 할 것을 촉구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