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송 모 부시장 직원 3명과 근무시간 중 00커피숍에서 연장 업무를?
이승근 | 기사입력 2023-05-22 10:22:55

<사진> 지난 5월10일 오후 3시경 송 모 부시장과 직원으로 보이는 3명이 영주시내 00커피숍에서 나오고 있다,는 제보사진 <독자제공>
[영주타임뉴스] 이승근 기자 = 최근 영주시 일부 공무원들의 공직기강 해이가 도를 넘고 있다는 영주시민의 여론이다 .

21일 영주시와 시민단체, 제보자 등에 따르면 지난 5월10일 오후 3시경 송 모 부시장과 직원 으로 보이는 3명이 영주시내 00커피숍에서 근무시간 중 시청을 떠나 3~4명을 대동한체 한가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시민의 제보로 진정서가 경북도 감사관실과 행안부에 접수됐다.고 k모 시민은 전했다.

또, 박남서 영주시장은 건강이상 등으로 직무수행이 어려운 가운데 시정업무를 총괄해야 할 부시장이 근무시간 중 커피숍을 드나드는 한가한 모습이 사실이라면 공직기강 해이에 대한 영주시민의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는 여론이다.

또한 제보자 K씨는 "매우 중요하고 긴요한 협의 등을 논의할 장소가 영주시청에도 얼마든지 공간이 많이 있는데 왜 하필 근무시간 중 커피숍을 택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외출, 출장 등 허가를 득하고 정상적인 출장 용무를 수행 했는지"등 의혹을 제기 했다.

한편 경북도 감사관실에 진정서를 접수한 (사)경북도지역발전협의회 관계자는 "근무시간에 부시장이란 직책을 가지신분이 근무시간에 커피숍에서 한가히 커피를 마시고 있을 때냐"면서 경북도안전체험관유치 발표를 앞두고 시,군간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고위공무원의 부적절한 처신했다면 시민들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있다"며 부시장의 직접적인 소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본지 편집국은 취재중 부시장실로 유선 전화를 수차례 시도했으나 연결이 되지않았다.추후 연락이 닫는다면 소명자료를 함께 보도할 것이다.

추가 취재중 이날 부시장은 영주댐 안전점검을 마치고 날씨가 덥고 수행 공무원의 격려차 사비로 시청앞 커피숍에서 take-out1 잔으로 

커피를 구매하여 근무지로 복귀 하는 중 이었다고,알려졌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