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제천시, '연금리조트~금성 간 도로 건설공사'폐기물 방치
남기봉 기자 namji2580@naver.com
기사입력 : 2023-05-23 16:14:59
-비산먼지 저감 조치 하지 않고 공사 강행-

수자원공사부지를 위탁받은 주차장 부지에 건축폐기물을 수년째 방치하고 있다.타임뉴스

[제천타임뉴스]남기봉 기자 =  제천시 '연금리조트~금성 간 도로 건설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건설 폐기물과 건설자재를 수년째 주차장 부지에 불법으로 방치하고 있어 단속이 필요하다.

문제의 이 공사 현장은 비산먼지 저감 조치를 하지 않고 공사를 강행하다 제천시로부터 행정처분을 받았는데도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연금리조트~금성 간 도로 건설공사'를 하고 있는 k건설은 지난 2019년 착공 당시부터 사용하다 발생한 다량의 건설 폐기물과 건설자재를 금성면 성내리 주차장 부지에 쌓아놓고 있다.

건설폐기물은 전문 건설폐기물처리업체에 위탁처리하도록 되어 있으나 수년째 주차장에 방치해 주변 환경을 해치고 있다.


제천시 주차장 부지에 흉관을 쌓아 놓고 있다. 사진 타임뉴스


연금리조트~금성 간 도로 건설공사는 충북도가 발주해 550억원의 사업비로 20196월 착공해 오는 20245월 준공 예정으로 국지도 82호선 선형개량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공사를 맡은 k건설사는 도로 건설공사 현장에서 토사 등을 상·하차하는 과정과 암반 등을 파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 저감 조치를 하지 않고 공사를 벌여왔다.

또한 각 공사장 곳곳의 진·출입구에 설치되어 있는 여러개의 세륜시설은 전혀 가동하지 않고 공사장 한켠에 방치하고 있다.

대기환경보전법 43조 규정에 따라 방진막 미설치와 비산먼지 억제를 위해 토사를 싣고 내릴 때에 사업장 부지에 정기적으로 물을 뿌리고 세륜시설을 가동해야 하는데도 이를 위반한 것이다.


세륜시설을 사용 하지 않고 공사장 출입구에 방치해 놓고 있다.사진 타임뉴스


충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