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무용단, 대전판 ‘로미오와 줄리엣’-‘유성과 예랑’ 공연
6. 2(금)~ 6. 3(토),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올려
홍대인 | 기사입력 2023-05-24 10:00:57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립무용단 제73회 정기공연 ‘로미오 & 줄리엣 – 유성과 예랑’이 오는 6월 2일과 6월 3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유성과 예랑’은 영국의 대문호 셰익스피어의 명작 ‘로미오와 줄리엣’을 원형으로 하여 한국인의 정서와 전통 예술적 요소를 활용한 창작 무용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로미오와 줄리엣의 비극적 사랑을 소재로 하여 사소한 사건을 계기로 갈라진 두 마을의 충돌과 분쟁, 그 안에서 싹트는 사랑을 통해 다양한 갈등과 쟁점으로 대립하는 현대사회의 슬픈 현실을 어떻게 극복하고 치유하여 평화와 공존의 세계로 나아갈 것인가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김평호 예술감독의 안무, 대본 임오섭, 연출 노현식, 작곡과 지휘 조석연, 테너 권순찬과 메조소프라노 고은희, 중창, 오케스트라, 국악기 연주가 가미된 라이브 음악으로 진행된다.

대전시립무용단 이현수·김임중 단원이 유성역을, 이지영·서예린 단원이 예랑역을 맡아 이룰 수 없는 애절한 사랑을 춤으로 표현한다. 유성과 예랑의 마을은 소고와 경고로 대비되어 각 악기들이 대립하는 두 마을의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특히 국가무형문화재 제58호 줄타기 이수자 신재웅이 줄광대 역을 맡아 극의 흐름을 전달하여 관객들의 이해를 돕는다.

극은 사소한 갈등으로 하나의 마을이 둘로 쪼개지면서 유성과 예랑은 서로 만나서는 안 되는 금기의 세계에 갇히게 되며 절정에 이른다.

운명보다 강렬한 사랑의 힘으로 유성과 예랑은 서로에게 이끌리며 애틋한 사랑이 시작된다. 결국 파국을 맞은 두 마을과 서로를 향해 목숨을 던진 유성과 예랑. 두 사람의 희생으로 두 마을은 지난날을 반성하며 다시 하나가 된다.

김평호 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는 “이번 공연이 글로컬(Glocal)의 대표 작품이 될 것"이라며, “우리 지역의 이야기를 세계적인 명작에 녹여내어 어떤 방식으로 풀어내는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8세 이상 입장 가능하며 R석 2만 원, S석 1만 원, A석 5천 원으로 진행되며, 대전시립무용단, 대전예술의전당,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예매와 인터파크 콜센터(1544-1556)를 통한 전화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무용단(270-8353~5)으로 문의하면 된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