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립대전현충원, 1994년 이전 순직 소방관 합동 안장식 거행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3-05-25 20:20:49
국립묘지법 개정에 따라 소급 안장
국립대전현충원 제공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국가보훈처 국립대전현충원(원장 황원채)은 25일 1994년 9월 1일 이전 순직한 소방관 합동 안장식을 대전현충원 소방공무원 묘역에서 거행했다.

이번 안장식을 통해 최초의 순직 소방관인 故 김영만 소방원(당시 20세)을 포함하여 故 서갑상, 故 박학철, 故 정상태, 故 최낙균 소방관 등 화재진압·구급활동 중 순직한 5명의 소방관이 안장됐다.

이들은 1994년 9월 1일 이전 순직한 소방관들로 현충원 안장대상에서 제외되어 있었으나, 지난 3월 「국립묘지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개정안이 시행되면서 현충원 안장이 가능해졌다.

이날 안장식에는 유가족과 남화영 소방청장, 소방관 출신인 오영환 국회의원 등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헌화·분양, 유가족 편지 낭독, 추모곡, 묵념으로 순직소방관에 대한 예우를 갖췄다.

황원채 국립대전현충원장은 “법률 개정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보호하다 영면하신 소방 영웅들을 대전현충원에 모실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 경찰관은 1982년 1월 1일 이후 임무 수행 중 순직한 사람만 가능했으나 이번 법 개정으로 4명의 순직 경찰관이 현충원에 추가로 안장됐다.
국립대전현충원 제공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