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코인' 발행 위메이드, 21대 들어 국회 14차례 방문(종합)
가상자산 소관 정무위 의원실 등 방문…'입법 로비' 의혹도 제기
김용직 | 기사입력 2023-05-26 08:53:47

[서울타임뉴스] 김용직 기자 = 25일 국회사무처가 국회 운영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위믹스 발행사인 위메이드와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소속 임직원은 21대 국회(2020년∼현재) 들어 국회를 총 14차례 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 성남시 위메이드 사옥 입구의 위메이드·위믹스 로고 [촬영 김주환]

국회사무처가 공개한 '21대 국회 기간 중 위메이드 출입 기록' 내역에는 민주당 김성주·김종민·김한규·오기형 의원실과 무소속 양정숙 의원실, 국민의힘 윤창현·허은아·정희용 의원실이 포함됐다.

이들 중 허은아·정희용 의원실을 제외한 나머지 의원실은 모두 가상자산을 담당하는 정무위원회 소속이다.

이들 의원실은 위메이드 측이 '위믹스'의 거래지원 종료(상장 폐지)와 관련한 경위를 설명하기 위해 만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위메이드 측이 상장 폐지가 결정된 지난해 11월 24일을 전후해 집중적으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실을 방문했다는 것이다.

방문 내역을 보면 위메이드 측은 지난해 11월 29일(김성주 의원실), 30일(김종민·오기형 의원실), 12월 12일(윤창현 의원실), 28일(김한규·양정숙 의원실) 등 지난해 말 집중적으로 이들 의원실을 방문했다.

올해 4월 7일 위메이드 측의 추가 방문이 확인된 윤창현 의원실의 경우 "통상적 수준의 인사차 방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의원을 직접 만난 게 아니라 보좌진을 면담했다고 이들 의원실은 해명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인 허은아 의원 역시 위메이드 측을 직접 만난 적이 없으며, 가상자산에 투자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