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정글도 휘두르는 노조, 민주당, 불법·폭력 옹호 말라…
"
이승근 | 기사입력 2023-06-05 08:46:41
[광양타임뉴스] 이승근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와 한국노총 간부의 고공농성 중 경찰과의 충돌 사건을 비난하면서, 동시에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불법 집회를 옹호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31일 오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근 도로에서 한국노총 금속노련 간부 높이 7m 망루를 설치해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지난 29일 밤부터 도로를 막고 망루를 설치해 불법집회를 벌인 혐의로 금속노련 간부들을 체포하고 정글도와 석유통, 쇠막대기 등을 압수했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간부들은 노조 조합원인 포스코 하청업체 노동자들의 '부당노동행위 중단 요구 천막농성'이 400일 넘게 이어지자 지난 29일 망루를 설치해 고공농성에 나섰다.연합뉴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경기 수원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노총(민주노총)이 어제 시민들의 휴식 공간인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대규모 반정부 집회를 또다시 열었다"며 "이로 인해 시민들이 아무런 잘못도 없이 또 커다란 고통을 겪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정권이 민노총에 진 빚 때문에 불법행위가 난무해도 느슨하게 대응했던 탓에 도심은 집회 시위로 몸살을 앓고 그 피해는 아무 죄 없는 시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며 "정치투쟁, 불법파업을 일삼는 과거의 특권 세력에는 엄정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민주노총의 전날 집회에 대해 "타인 권리는 침해하면서 자신들의 의사 표출을 위해 '불편함을 감수하라'고 목소리를 높이는 기득권 집단의 정치투쟁에 공감할 국민은 없다"며 "앞으로도 윤석열 정부는 불법에 대해서만큼은 엄정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국민의힘은 한국노총 간부와 경찰의 충돌 사건과, 이를 고리로 정부를 비판한 민주당도 비난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남 광양제철소 앞에서 고공 농성 중이던 한국노총 금속노련(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김준영 사무처장은 지난달 30일 쇠파이프 등을 휘둘러 경찰관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처장도 경찰이 휘두른 경찰봉에 맞아 머리 등을 다쳤다. 이에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국민이 부여한 권한으로 국민을 지켜야지, 국민을 때려잡으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