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농어촌 생활여건 개조사업 선정…총 42억 원 투입
군외 중리마을, 생일 금곡마을 2곳 선정
오현미 | 기사입력 2023-06-09 12:38:02

▲군외면 중리마을 전경(사진제공=완도군)
[완도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 완도군의 군외면 중리마을과 생일면 금곡마을 2곳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4년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선정됐다.

공모 선정으로 앞으로 4년간 군외 중리마을에 21억 원, 생일 금곡마을에 21억 원 등 총 42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사업 주요 내용으로는 ▲마을 안길 및 마을 공동 생활시설 정비 등 인프라 사업 ▲슬레이트 지붕 개량 및 빈집 정비 등 주택 정비 사업 ▲어르신 안전사고 대응 교육 및 실버 아카데미 운영 등 마을 특성에 맞는 다양한 사업을 2027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해 금일읍 궁항마을 선정 이후 2년 연속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완도군 관계자는 “마을 추진위원장을 필두로 주민 모두가 힘을 합쳐 노력한 결과 공모에 최종 선정이 됐다"면서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해 보다 살기 좋은 마을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