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타임뉴스]이보람기자 = 안동시의회는 11안동시시설관리공단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번 특별위원회 구성은 여러 언론에서 제기한 지난 8월 무기계약직 122명의 일반직 전환 과정의 절차상 문제점과 업무직 신규직원 공개채용 과정의 적법성, 그리고 최근 단행한 승진 인사의 공정성 여부를 살펴보기 위함이다.

안동시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이 제기한 5년간의 긴 소송 끝에,

법원은 모두 합쳐 197천여만 원을 직원들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판결했지만,

일반직 승진 시점에 소송에서 이기고도 임금을 돌려받지 않고 포기하겠다며 줄줄이 항소를 취하하는 등 짜여진 듯한 장면이 연출되면서 적법성과 공정성에 의구심을 품는 이가 많다.

이는, 권기창 안동시장이 지난 5월 공단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임금 소송은 신의를 저버리는 행위라며 소송당사자들을 정면으로 비판해 소송을 제기한 직원들이 상당한 심적 압박을 느꼈던 것으로 보여진다.

안동시장, 공단 본부장, 시설공단 내 특정학교 동문모임의 회장 출신이 승진하면서

인사위원회 심의에서 학연의 연관성을 배제 할 수 없다는 의혹도 제기 된다.

특히, 승진한 간부 부서 직원들 또한 6급 승진 대상자 9명중 7명이 줄줄이 승진 의결 대상이 되었다는 것도 주목할 점이다.

여기에 시설관리공단직원 a씨는 승진자 후보 중 근무평가 점수가 더 높은 직원들이 많이 탈락 했다는 소문이 무성 하다이미 공단 내에서는 특정학교 동문들 모임을 통해 세력을 쌓아야 회사 생활이 좀 더 나아질 것 같다는 불만의 소리가 많다고 토로했다.

2023-09-14 17:50:31
'안동시설관리공단' 학연 지연, 승진 특혜?!
타임뉴스 (https://www.timenews.co.kr)
[ 타임뉴스   news@timenews.co.kr ] 2023-09-14 17:50:31
Copyright (c) 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