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광주사운드파크페스티벌 ‘인기몰이’
적재·크라잉넛 등 인기 뮤지션 대거 참여
오현미 | 기사입력 2023-09-17 23:53:34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광주사직공원 일원에서 열린 ‘2023 광주 사운드파크페스티벌’이 개최됐다.(사진제공=광주시)
[광주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광주시는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광주사직공원 일원에서 열린 ‘2023 광주 사운드파크페스티벌’이 1300여 명의 시민과 음악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광역시가 공동주최하고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광주음악산업진흥센터가 주관했다.

첫날에는 노브레인, 글렌체크, 아디오스 오디오, 박소은, 이형주, NS JAZZ BAND, 우물안 개구리, Paperboy가 출연해 각자의 히트곡과 신곡을 30분에서 1시간 가량 연주했다. 특히 노브레인은 앵콜 요청에 화답하면서 열띤 첫날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둘째 날에는 크라잉넛, 적재, SURL(설), KARDI(카디), 다린, 유다빈밴드, 바닥프로젝트, 퍼플웨일이 공연했다. 이날 오전 집중호우가 내리고 호우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지만, 공연 시작 이후 비가 그치면서 관객들은 도심 속 숲속 공연장에서 페스티벌을 즐겼다.

한 관객은 “좋아하는 뮤지션의 공연을 보기 위해 미국, 서울에서 광주까지 왔다"며 “‘비밀의 정원(Secret Garden)’ 느낌의 공간에서 좋아하는 밴드의 공연을 보고, 새로운 뮤지션도 알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백은아 콘텐츠산업과장은 “날씨 때문에 걱정이 많았지만 수준 높은 뮤지션과 관객들이 어우러졌다"며 “광주의 대표 유료 음악페스티벌인 ‘사운드파크페스티벌’에 내년에도 많은 관심과 관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