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유능한 선수들이 대전시의 명예를 높여주기 바란다
홍대인 | 기사입력 2023-09-19 21:20:38
이장우 대전시장이 19일 시청에서 열린 대전 전문체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의 전문 체육인과 학생선수들이 대전에 실업팀과 대학팀이 부족해 고향이 아닌 다른 도시에 가서 선수 생활을 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장우 시장은 19일 시청에서 열린 5개 자치구, 우송대학교, 대전과학기술대학교, 대전보건대학교, 계룡건설, 대전시체육회와 함께 대전 전문체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 시장은 “지역에 11개 팀이 창단되면 우수한 학생들이 지역 대학과 지역의 실업팀과 구청의 선수단으로 활동 할 수 있게 된다"며 “실력 있고 유능한 선수들을 통해 도시의 명예와 대학 명예를 높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대전의 선수 20명이 12종목에 출전한다"며 “좋은 성적이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장우 시장은 “대전시가 전문 체육인들 육성에도 힘을 모으고 있지만 생활 체육 분야에도 시설 강화하고 싶다"며 “대학이 부지를 제공해 주면 시가 대학에 좋은 체육시설을 적극적으로 건설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생활체육 저변 확대와 동시에 전문체육도 함께 발전시켜 대전을 일류 체육도시로 만드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은 지난 2월 시구협력회의에서 이장우 대전시장, 5개구 구청장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육성을 위해 뜻을 함께하고, 지역 대학과 기업까지 운동부 창단에 공감하면서 후속 절차로 이어졌다.

신규 운동경기부는 대전시 1개팀, 자치구 4개팀, 시체육회 1개팀, 대학 4개팀, 계룡건설 1개팀 등 총 11개팀이 창단될 예정이다. 창단 종목 등 세부사항을 조율·협의 중으로, 2024년 1월 창단하는 것이 목표다.

기존 대전시 관내 직장운동경기부(실업팀)는 11개 기관(단체) 21종목, 32개 팀이고 대학은 7개교 25개 팀으로, 이중 대전시가 7개 종목, 9개팀을 운영하고 있으나 자치구 운동경기부는 유성구가 유일했다.

그동안 지역의 많은 우수한 학생 선수들을 연계 육성할 수 있는 실업팀이 없어 타 시․도로 유출되는 현상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다.

이러한 문제로 우리 지역 전문체육 경쟁력이 약화됨으로써 전국체전 하위권에 머물러왔으며 중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 마련을 위해 팀 창단 요구 목소리가 높았다.

이날 대전시는 운동경기부를 창단, 운영하는 자치구, 대학, 기업 등에 재정적으로 지원하고 협약기관은 팀 창단, 우수선수 영입 및 발굴·육성에 적극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체육인의 인권 보호 및 증진 등 건전한 체육 환경조성을 위해 다 같이 노력하기로 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